전체기사

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경제

지난해 경제성장률 2.6%…2012년 이후 최저치

2012년(2.3%) 이후 현 정부 들어 가장 낮은 수준

URL복사

[시사뉴스 우동석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6%를 기록하며 다시 2%대로 내려 앉았다. 이로써 '3%대 성장'이라는 정부의 정책목표와는 어긋나게 됐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5년 4/4분기 및 연간 국내총생산(속보)'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년보다 2.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2.3%) 이후 3년 만에 최저치다. 2%대의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2013년(2.9%) 이후 2년 만이다.

GDP 성장률은 지난 2012년 2.3%로 2%대를 찍은 뒤 2013년 2.9%, 2014년 3.3%로 반등하며 미약하게나마 상승세를 그려왔으나 지난해 다시 꺾인 것이다.

지난해 성장률은 상반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영향으로 위축됐지만 3분기부터 민간소비와 건설투자를 중심으로 살아났다. 하지만 수출 부진이 예상보다 훨씬 심해지면서 3년만에 가장 나쁜 실적을 냈다.

민간소비와 건설투자 증가율은 2.1%, 4.0%로 전년보다 증가세가 확대됐고, 설비투자(5.2%)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수출 증가율은 전년(2.8%)보다 증가폭이 대폭 축소된 0.4%를 나타냈다. 최근 5년(2010~2015년)간 수출 실적이 0%대에 그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조업 성장률도 전년 4.0%에서 1.4%로 축소되며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도 전기 대비 0.6% 성장에 그쳤다. 3분기 정부의 추경예산 편성 등 갖은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성장률 1.3%를 달성하며 5년3개월만에 최고치를 나타냈으나 다시 0%대로 하락하며 급격히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민간소비(1.5%)의 증가세가 확대되고 수출(2.8%)이 다소 증가로 돌아섰으나, 주택거래가 줄어들면서 건설 투자(-6.1%)가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이다.

내수의 성장 기여도는 0.8%로 전분기(2.0%)보다 다소 축소됐고, 순수출은 -0.2%로 3분기(-0.8%)보다는 다소 완화됐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전년 대비 6.4% 성장했다. GDI는 GDP에서 환율이나 수출입 단가 변화에 따라 발생한 무역손실이나 이익을 더해 산출한 금액이다.

지난해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수출입 교역조건이 개선되면서 실질무역손익이 2014년 14조원 손실에서 39조9000억원 이익으로 전환되면서 GDP 증가율을 큰 폭으로 웃돈 것이다. 4분기 실질 국내총소득은 전기 대비 0.7% 증가를 나타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