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7℃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6℃
  • 맑음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2.8℃
  • 맑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경제

“경산에 살어리랏다”, 경산별곡 [경산 사동 팰리스 부영1단지]

부영주택, 후분양 아파트 ‘경산 사동 팰리스 부영 1단지’ 공급
지하 1층, 지상 16~18층, 9개 동
공급가 66㎡ 1억4,900~1억9,300만 원, 84㎡ 1억9,100만~2억5,200만 원


[사사뉴스 오승환 기자] “살어리 살어리랏다 경산에 살어리랏다

 

전국적으로 인구가 감소하는 가운데 거꾸로 인구가 상승하는 도시가 있다.

 

삼성현(三聖賢)의 도시, 경산은 예로부터 훌륭한 학군(?)이었다.

 

신라시대 고승 원효와 아들 설총, 삼국유사의 일연이 태어나 자란 고장이다.

 

지금도 사뭇 다르지 않다.

 

인구는 27만에 불과하지만 13개 대학이 있고, 대학생 수는 11(2016년 기준)을 넘어선다.

 

젊음의 도시에는 특별한 뭔가가 있다.

 

경산이 살기 좋은 고장으로 알려지는 데는 천혜의 자연환경도 한몫한다.

 

경산 시내를 가로질러 흐르는 남천변엔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휴양시설이 즐비하고, 남매지, 문천지, 반곡지 등 호수엔 시민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자연과 하나 된 스마트도시에 부영주택이 자리 잡았다.


 


경산 사동 팰리스 부영 1단지

 

직접 단지 확인 후 계약, 입주자 모집 절차를 마치면 곧바로 입주가 가능한 후분양 아파트다.

 

지하 1, 지상 16~18, 9개 동 규모.

 

전용면적 66198세대, 84432세대로 총 630세대다.

 

공급가격은 6614,900~19,300만 원, 8419,100~25,200만 원으로 예상된다.

 

스마트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홈네트워크 시스템도 훌륭하다.

 

스마트폰 앱 하나로 방문객 확인, 엘리베이터 호출이 가능하고 조명은 물론 난방기도 조절한다.

 

주차장에는 주차유도 관제시스템과 LED 조명이 설치된다.

 

부대시설은 더욱 놀랍다.

 

단지 내 피트니스센터는 물론 GX룸과 실내골프연습장까지 자리 잡는다.

 

건강지킴이에겐 최고의 매력이다.

 

단지 바로 옆 소나무숲 구릉공원과 말매못공원, 경산생활체육공원까지 자리 잡고 있다.

 

경산중앙병원과 홈플러스, 경산시법원 등이 인접해 있고, 대구광역시와 맞닿아 있어 생활권 공유도 가능하다.

 

월드컵대로, 삼성현로를 타면 수성IC까지 10분이면 도착한다.

 

대구 전 권역을 차량으로 1시간 내 이동할 수 있다.

 

경북 경산시 사동 310번지 샘플하우스에는 오늘도 시민들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