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많음강릉 35.2℃
  • 구름많음서울 32.5℃
  • 구름조금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8.9℃
  • 구름많음보은 33.1℃
  • 구름조금금산 31.8℃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3.8℃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대전=이화순'의 전체기사





검사스럽지 않은 고검장의 퇴임사...시민으로 돌아온 이금로 전 법무부차관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중한 죄를 지은 사람이 법망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고, 억울한 피해자를 빠짐없이 구제해줌으로써 우리 이웃들의 소박한 행복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검찰 본연의 역할입니다.” “검찰인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평생 가슴에 품고 살아가겠습니다.”“업무처리 과정에서 좀 더 겸손하고 따듯한 검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랍니다.” “검찰이 더 열린 마음으로 국민을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진정으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검찰로 거듭나도록 더욱 심혈을 기울여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검찰 본연의 업무에 더욱 더 충실해 국민을 위한 바른 검찰이 되도록 해주길 바랍니다.” 22일 퇴임한 이금로(54·사법연수원 20기) 초대 수원고검장이 후배 검사들에게 당부한 말들이다. 이 전 고검장은 문재인 정부 첫 법무부차관과 올해 개청한 수원고검 초대 고검장으로 임명됐다. 이 고검장은 최근 검찰총장 후보 최종 4명에 이름을 올리며 윤석열 검찰총장과 막판까지 경합을 벌였다. 이 고검장는 검사생활 25년 동안 법무부 공공형사과장,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장, 대검 수사기획관, 대검 기획조정부장, 인천지검 검사장, 대전고검 검사장 등을 역임하며 '공안통' '특수통'으로 꼽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