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9 (목)

  • 맑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1.8℃
  • 박무서울 22.3℃
  • 박무대전 22.3℃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1℃
  • 박무부산 20.9℃
  • 맑음고창 22.5℃
  • 박무제주 22.4℃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문화

국내최대 책 잔치 ‘서울국제도서전’ 개막

전세계 20개국 586개 출판사 참여…20일부터24일까지 서울코엑스서 열려
핫이슈는 우림북, 60여종과 다국어 번역 도서 194종 전시

국내 최대 규모의 책 전시회인 '2012서울국제도서전'의 막이 올랐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하는 서울국제도서전은 ‘책을 펼치면 미래가 보인다’라는 주제로 20개국 580개 출판사가 참가하는 '서울국제도서전'은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홀에서 열린다. 이번 도서전에서는 아동도서를 포함한 인문사회, 과학, 문학, 예술 등 전 분야의 도서가 소개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중동 국가에서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빈국으로 참여해 아랍문화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번 도서전에서 2,000여 권의 신간 도서를 전시하며, 다양한 교재와 교구를 전시하는 어린이도서관, 관람객들이 사막 베드윈의 삶과 풍경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민속 천막관 등을 마련했다.

올해는 ‘독서의 해’를 맞이하여 국민독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최된다. ‘저자와의 대화’ 행사에 19명의 작가가, ‘인문학 아카데미’ 행사에 9명의 작가가 참가하는 등 예년에 비해 가장 많은 수의 작가가 참여해 독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한 출판업계 지망생들의 업계 입문을 돕기 위한 '북멘토 프로그램'을 새로이 선보여 다른 해와의 차별성을 더했다.

특히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주목할 만한 출판사인 우림북(www.urimbooks.com)은 서울국제도서전에 참가하여 2000년 이후 해외선교에 주력하며 전 세계 수많은 영혼들을 빛 가운데로 인도한 이재록 목사(만민중앙교회 당회장)의 저서 60여종과 다국어 번역 도서 194종, 그리고 E-Book 108종을 전시한다. 우림북은 외국인 방문객을 위한 통역요원을 배치해 해외 출판사와 번역, 출판, 유통 계약 등의 업무를 진행한다. 또한 디지털 선교시대에 발맞춰 이재록 목사의 대표적인 저서 ‘십자가의 도’ 러시아어판 오디오북 발간을 비롯 다양한 멀티미디어와 연결된 전자책 등을 선보이게 된다.

방문객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포토 월(photo wall)과 잠시 머물며 책을 읽을 수 있는 휴식공간도 마련한다.

우림북은 지난 1987년 4월 17일 발간된 이재록 목사 간증수기 ▲죽음 앞에서 영생을 맛보며 ▲십자가의 도 ▲천국 ▲지옥 ▲믿음의 분량 ▲영혼육 ▲깨어라 이스라엘 등 약 80여 종에 달하는 한국어 책자를 발간하여 유엔 공용어인 영어, 중국어, 러시아어, 스페인어, 불어, 아랍어 외에도 일어, 독어, 인도네시아어, 힌디어, 히브리어 등 64개 외국어로 번역, 출판하고 있다. 이미 미국, 캐나다, 이태리, 우크라이나, 브라질, 대만, 인도네시아, 이집트, 인도, 필리핀 등 해외 20여 출판사를 통해 전 세계 영혼들에게 문서선교 사역에 앞장서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비건, 오늘 서훈 靑안보실장 예방…文대통령 접견 가능성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9일 오전 청와대를 찾아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을 예방,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을 청취하고 한반도 상황과 역내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장에서 국가안보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서 실장은 지난 6일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특히 비건 부장관이 문 대통령을 접견할지도 주목된다. 앞서 비건 부장관은 지난해 12월 방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긴밀히 논의했다. 최근 문 대통령이 11월 전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와 함께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접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각에서는 외교·안보라인의 개편이 이뤄지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자 등과 회동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실제 만남이 이뤄졌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은 지난 7일 군용기를 타고 경기도 평택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했다. 이번 방한에는 알렉스 웡 대북특별부대표, 미미 왕 부장관 전략보좌관 등 소수 인원만 동행했다. 북미 협상에 관여해온 앨리슨 후커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방한 대표단에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낙연-박원순, 그린벨트 해제 놓고 이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최근 서울시 주택공급 관련 부서들의 분위기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내 주택공급 물량 확보를 위해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해제 등을 포함해 다양한 방식을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철학인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으면서도 정부·여당이 요구하는 주택 공급물량을 늘리는 '묘안'을 찾기 위해 분주하다"고 전했다. 특히 민주당 내 유력 당권주자이자 여권 내 대선주자 1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의원까지 이 논의에 가세하면서 서울시의 부담은 더 커졌고, 상황 역시 흥미로워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어떤 주장이 미래세대를 위해 보다 더 합리적인지는 손익계산서를 따져봐야겠지만, 여권내 대선주자인 두 사람이 부동산 문제를 놓고 벌써부터 대립구도를 형성하는 것처럼 비춰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박 시장이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와 대립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8년 그린벨트 해제를 둘러싸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대립했을 때는 그린벨트 해제 반대여론이 워낙 거세 국토부가 한발 물러서면서 정리됐었다. 하지만 이번엔 문재인 대통령이 "발굴"을 해서라도 주택공급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