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8.2℃
  • 맑음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많음광주 4.1℃
  • 맑음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4.5℃
  • 구름조금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2.9℃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4.1℃
기상청 제공

사회

월드컵 16강전 광화문 거리응원...5호선 새벽 2시까지 연장운행

URL복사

서울시, 현장종합상황실 통해 안전 확보 총력
한파 비상대피공간 운영, 방한 용품 준비 당부
광화문역 출입구 폐쇄‧무정차 통과 등 특별관리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브라질과의 월드컵 16강전 광화문광장 거리응원은 계속된다. 서울시는 6일 새벽 4시에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한국-브라질전 거리응원을 위한 광화문광장 사용을 허가했다고 5일 밝혔다.

 

광화문광장이 또 다시 개방되면서 시민들은 4경기 연속 거리응원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앞선 조별리그 세 경기와 마찬가지로 안전한 행사를 위한 행정지원을 이어간다.

 

시는 현장종합상황실 운영 및 종로구청,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 협조를 통한 현장 인파 관리와 교통 통제, 응급 구조 지원 등 거리응원에 참여하는 시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브라질전 거리응원전이 새벽 시간대 낮은 기온에서 진행되는 만큼 참가들에게 방한복, 장갑, 담요, 방석 등 방한 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최측인 붉은악마는 저체온증 등의 환자 발생에 대비한 한파대비 비상대피공간을 포르투갈전 대비 확대 운영한다.

 

또한 안전요원이 수시로 현장을 순찰해 저체온증 등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긴급 조치를 실시해 사고에 대비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는 늦은 시간 광화문광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의 이동을 고려해 광화문역을 지나는 5호선 운행을 6일 새벽 2시까지 연장하고 4회 추가 편성 운행하기로 했다.

 

경기 종료 후에는 해산 인파와 출근하는 시민들로 혼잡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오전 6시 전후로 2·3·5호선을 각 2편성씩 증회 운행한다.

 

광화문을 포함한 시청(1·2호선), 경복궁(3호선) 등 광화문광장 인근 4개 역사에는 평시(11명)보다 많은 18명(5일)과 32명(6일)의 안전관리인력이 배치된다.

 

광화문역은 경찰·주최측 협의 하에 필요시 출입구 폐쇄, 무정차 통과 등의 특별 관리가 이뤄진다.

 

심야 14개 노선이 모두 정상 운행되는 버스는 광화문 등 도심 일대에서 새벽 3~4시에 집중 배차한다. 광화문·시청 경유 심야버스 노선은 총 7개로 N16, N26, N37, N51, N62, N73, N75 등이다.

 

이밖에도 서울시는 이용시민 편의를 위해 주변 화장실을 개방하고 행사 전후 주최측, 종로구청과 함께 환경정비를 실시해 시민들이 쾌적한 분위기에서 안전하게 거리응원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