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6.3℃
  • 맑음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18.1℃
  • 맑음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15.1℃
  • 맑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기업단신

캐시미어 브랜드 ‘에잇타임즈’, 이탈리아 브랜드 ‘알리지’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국내 여성복 브랜드 ‘에잇타임즈’가 이탈리아 수입 브랜드 ‘알리지’와 함께 11일 신사동 가로수길에 [8 eight times · ALYSI]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전했다.

 

하이 퀄리티의 캐시미어 상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사해 온 에잇타임즈는 하이엔드 컨템포러리를 표방하는 이탈리아 브랜드 알리지의 국내 백화점 유통을 올해 초부터 시작했다.

 

여기에 더해 에잇타임즈와 함께 하는 이번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해 국내 고객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것은 물론 좀 더 다양한 제품을 선사하고자 신사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다.

 

1996년 설립된 알리지는 이탈리아 로마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여성 레디 투 웨어, 액세서리, 슈즈 라인을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다. 컨템포러리에서 한발 더 나아간 하이엔드 컨템포러리를 추구하는 알리지는 경쾌한 무드의 트렌디한 아이템을 럭셔리한 기조 안에서 출시하고 있다.

 

매 시즌 400가지 이상의 스타일을 선보이는 대형 컬렉션이지만 이탈리아 특유의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고 디테일에 집중하는 제품으로 이탈리아는 물론 글로벌 고객들과 만나고 있다.

 

알리지는 국내 빅3 백화점을 위주로 유통, 전개될 계획이다. 2023년 S/S 시즌 매장 오픈을 시작으로 앞으로 3년 안에 10개 매장을 잇달아 선보일 것이며, 300억 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잇타임즈의 유정아 대표는 “알리지 백화점 매장 오픈을 앞두고 기획한 [8 eight times · ALYSI] 플래그십 스토어는 앞으로 이탈리아의 하이 퀄리티 제품을 선보이는 장소이자 다양한 니즈를 가진 고객들과 가장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다” 라며 플래그십 스토어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에잇타임즈는 내몽고에서 직접 수입한 원사를 퀄리티 높은 임가공을 통해 재료 본연의 내추럴한 느낌을 더하고, 다양한 소재들과의 혼방을 통해 캐시미어 니트지만 사계절 내내 활용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잇타임즈만의 독보적인 기술과 노력으로 부담감 덜한 가격대로 하이 퀄리티의 캐시미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베이비 캐시미어, 아라산 캐시미어, 리넨 실크, 면 실크, 캐시미어 실크 등 다양한 소재 제품을 출시하는 에잇타임즈는 컨템포러리한 무드의 우븐 라인 상품 구성을 확대하며 이전보다 더 폭넓은 연령대의 고객들과 만날 수 있는 상품을 출시 준비중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회사무처도 법령해석업무 추가하는 법개정안 발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은 전날인 지난달 30일 현행법상 법무부와 법제처가 전담하고 있는 법령해석업무를 입법기관인 국회도 소관할 수 있도록 하는 국회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누구든지 법률취지와 내용에 의문이 있을 경우 국회에 법률의 해석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고, 해당 법률의 위임을 받아 제·개정된 대통령령·총리령·부령이 법률취지 또는 내용에 불합치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행정입법 검토를 함께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법령해석업무는 법제업무운영규정에 따라 법무부와 법제처가 전담하고 있다. 법무부는 민사·상사·형사, 행정소송, 국가배상 관계 법령 등을, 그 밖의 모든 행정 관계 법령해석은 법제처가 전담하고 있다. 해당 법안이 통과되면 기존 법무부 및 법제처와 함께 국회의 입법·예산결산심사 등의 활동을 지원하는 국회사무처가 법령해석업무를 추가로 맡게 된다. 김 의원은 "국회가 법령해석을 소관하면 법치행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법률을 제·개정하는 국회에서 해당 법령해석을 명확히 한다면 법률의 취지에 따라 법집행이 이뤄지게 되고 이로 인해 더욱 정확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