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9.9℃
  • 맑음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6.2℃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4.3℃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2℃
  • 맑음강진군 26.6℃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기업단신

인테이크 비건 브랜드 ‘이노센트’ 식물성 주먹밥, 레드 커리 출시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인테이크가 자사 브랜드 이노센트에서 신제품 2종 ‘베지 구운 주먹밥’과 ‘식물성 토마토 레드 커리’를 출시했다. 이노센트는 누구나 쉽고 맛있게 비건을 즐길 수 있도록 연구하는 비건 푸드 브랜드다.

 

'베지 구운 주먹밥'은 앞뒤로 두 번 구워내 겉은 누룽지처럼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겉바속촉한 식감이 특징이다. 또한 국산 찰현미를 사용해 쫀득하면서도 더욱 고소한 맛으로 즐길 수 있다. 야채로 간장불고기의 맛과 식감을 재현한 비건 푸드로 식단관리 중에도 한끼 식사로 부담 없는 178칼로리다. 개별 포장이 되어있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식물성 토마토 레드 커리'는 식물성 고기와 토마토 크림으로 인도 정통의 맛을 살렸다. 정통 인도식 마크니 커리를 연상케 하는 진한 풍미를 자랑한다. 1회 제공량 기준 4g의 지방 함유로 부담 없이 저지방 식단으로 섭취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이번에 출시한 신제품 2종은 ‘플랜테이크’에서 개발, 제조한 것으로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 인증도 완료된 제품이다. 2종 모두 100% 순 식물성 원료를 사용했으며, 콜레스트레롤과 트랜스지방이 0g으로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비건 식품이다. 현재 인테이크 공식몰에서 출시 기념 특가로 구매가 가능하다.

플랜테이크는 인테이크의 자체 생산시설이다. 연구생산 인프라로서 원천기술 개발, 소재화, 완제품 생산 등이 가능하다. 이노센트는 플랜테이크를 기반으로 비건 후라이드 치킨, 대체계란, 대체유 등 신제품을 30개 이상 출시할 예정이다.

 

인테이크 김정훈 CTO는 “비건이 아닌 사람들도 즐길 수 있도록 ‘맛있게’ 만드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자체 생산 시설인 플랜테이크를 통해 건강하고 맛있는 대체 식품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테이크는 서울대 출신 식품공학도들이 2013년 설립한 ESG 푸드테크 기업이다. 최근 코스닥 상장 추진을 위해 주관사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연구원 "尹정부, 노인 70%만 40만원 지급은 선별 복지정책 일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윤석열 정부의 노인대상 기초연금 인상안은 "선별적 복지정책의 일환"이라는 연구내용을 공개했다. 정부는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대상을 유지한 채 금액만 인상한다는 것인데, 이번 연구는 모든 노인에게 4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내용인 셈이다. 민주당은 30일 민주연구원 정책브리핑을 통해 노인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에 관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윤기찬 연구위원은 현재 우리나라 노인의 사회보장급여가 충분한지 못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 1146만여명 중 국민연금 수급자는 591만여명으로 수급자는 51.6%에 불과하다. 월평균 지급액은 53만4596원이고 가입기간이 20년 미만인 비율은 77.8%에 달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지난해 기준 40.4%로 OECD 국가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와 비교했을 때는 약 13배에 이른다고 한다. OECD는 최근 발표한 '한국 경제보고서'에서 우리나라 노인 빈곤을 완화할 대책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기초연금의 지급 한도와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게 윤 연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