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7.9℃
  • 서울 27.2℃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28.8℃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기업단신

2022년 경영진 리더 교육 세미나, 한국자동차부품협회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현재 우리나라 자동차부품업계는 글로벌 펜데믹의 영향, 전 세계적인 공급망 위기에 따른 글로벌 공급사슬(Global Value Chain)의 재편, 우크라이나 전쟁 등 글로벌 전체의 구조적 문제로 성장저조와 미래차 전환대응이라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한국자동차부품협회 오병성 회장은 “이러한 두 가지 중복된 위기를 돌파하는 방법은  경영진들의 S/W 및 AI대응 전문지식 강화와 중간관리자 등 대응인력을 확대하여 개방화, 수평협력 체계를 강조하는 글로벌 자동차⦁모빌리티 생태계에 중소자동차부품사들도 직접 진출하는 전략을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단법인 한국자동차부품협회는 7월 26일(화) 한양대에리카 컨벤션에서 <자동차부품산업 리더를 위한 자동차⦁모빌리티 산업> 교육 및 세미나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오병성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식기반의 시장변화대응력 강화는 우리나라 중소자동차부품사들의 글로벌 경쟁력의 강화와 지속가능한 미래차 전환 대응전략의 핵심“이라고 말하며 과학기술정통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을 통해 매우 어려운 코로나 시국에 우리나라 자동차부품제조사의 경영진과 리더들을 대상으로 의미있는 교육과 세미나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교육 및 세미나에서는 경기지역 중소자동차부품제조사 약 20개사 임원 및 경영진(CXO)가 참여하였으며, 전학관 부품협회 기술고문(전 주식회사 프라코 대표이사)의 ‘AI, 미래차 등 트렌드 변화에 따른 자동차부품사 대응방향에 대한 전략’ 강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지역본부 이상근 팀장의 ‘정책자금 안내’, 법무법인(유한)효성의 박종진 변호사의 ‘중대재해처벌법 대응방안’에 대한 특강 등이 진행되었으며, 특이 내용으로는 미국 버니지아비치 경제개발부(Virginia Beach Department of Economic Development) 레이몬드 K.화이트 (Raymond K. White) 담당관이 온라인 화상방식으로 참가하여 버지니아비치의 소개와 더불어 한국 자동차부품 제조사들의 북미시장 진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Q&A를 하는 등 글로벌 교류도 함께 진행되었다.

 

부품협회는 2022년 연말까지 중부권(충남북, 대전 등), 남부권(경남,경북 전남.전북) 등에서 자동차부품제조사 임원 및 경영진(CXO)을 대상으로 교육 및 세미나 행사를 추가로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우상호, 민주 전대 이재명 90% 지지율 “당과 본인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90% 이상 누적 득표율로 압도적 우위를 이어가자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우 전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당 대권후보이고 총선을 승리로 이끈 당 대표 이외의 다른 사람을 선택하는 게 쉽지는 않을 수 있다"면서도 "자연스럽게 봐야 되는데 문제는 득표율이 너무 높으니까 약간 뒷맛이 (씁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3분의 1 정도는 균형을 맞춰주려고 한다는 걸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당원들이 선택하는 걸 인위적으로 비율을 조정하는 건 불가능하지 않나"라고 했다. 우 전 의원은 "김두관 후보의 주 지지 지역이나 서울, 경기로 오면 조금 균형은 맞을 텐데 초기에 90%대의 지지율이 나오는 건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에게 결코 바람직한 건 않다"며 "다양성이 있고 살아 있는 정당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전 의원은 친명(친이재명계) 일색 지도부가 꾸려질 가능성을 두고서는 "친명이든 아니든 지역 대표성이라는 게 분명히 반영돼야 한다"며 "특정 계파나 특정 지도자와 관련된 분들이 전부 들어올 것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가슴이 뜨끔해지는 ‘하는 척이라도 하고 산다’는 말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C의 ‘손석희의 질문들’이라는 프로그램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출연해 최근 논란이 불거진 자사 프랜차이즈인 연돈볼카츠 가맹점주와의 ‘매출 보장’ 관련 갈등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송 진행자인 손석희 전 JTBC 총괄사장은 “가맹점주 입장에서 물어볼 수밖에 없다”며 일련의 논란에 대해 질문을 던졌고 백종원 대표는 해명성 발언으로 일관해 방송 직후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등 점주 측 협회가 백 대표의 발언을 반박하며 나서 갈등이 재점화되는 모양새다. 이러한 갈등과 논란은 현재 분쟁조정기관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조사 중이어서 시시비비의 결과가 주목된다. 이러한 갈등과 논란은 논외로 하고 백 대표가 이날 방송에서 발언한 “하는 척하면서 살겠다”라는 말에 나 자신은 물론 사회전반에 걸쳐 일어나는 현상들이 오버랩되며 진정으로 우리 모두가 ‘하는 척이라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 프로그램 말미에 손석희 진행자가 백종원 대표에게 “백 대표는 자신이 사회공헌을 하는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냐”고 질문하자 “본인은 그렇게 훌륭한 사람은 아니다”며 충남 예산 전통시장을 시작으로 지역사업을 벌인 이유도 ‘사회공헌’의 일환인데 무엇인가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