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3.2℃
  • 연무대전 4.7℃
  • 연무대구 5.3℃
  • 맑음울산 6.1℃
  • 연무광주 5.1℃
  • 맑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3.3℃
  • 연무제주 7.3℃
  • 구름많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2.4℃
  • 구름조금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사회

접종완료율 80% 육박이지만 위중증·사망 '역대 최다'

URL복사

 

부스터샷 전날 28만명 접종 누적 276만명
12~17세 1차접종률 45.2%, 완료율 20.2%
임신부 1844명 1차접종…754명 접종완료

 

[시사뉴스 신선 기자]  27일 50세 이상, 요양병원·요양시설, 얀센접종자, 면역저하자 등 추가접종자가 28만여명 늘어 누적 276만명이 됐다.

접종완료자와 추가접종자가 늘고 있지만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068명으로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를 기록했다. 일일 사망자는 52명, 위중증 환자는 634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자는 28만4323명 늘어 누적 276만2420명이다.

신규 추가접종자들이 접종한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23만2881명, 모더나 5만578명, 얀센 864명 등이다.

기본접종은 1차 접종자가 5만4302명 늘어 누적 4247만5901명, 접종 완료자가 8만4823명 늘어 누적 4085만2206명이다.

전체 인구의 82.7%, 만 18세 이상 성인 인구(4413만9260명) 중 93.4%가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했다. 접종 완료자는 인구 대비 79.6%, 성인 인구의 91.3%다.

현재 접종이 진행 중인 12~17세의 1차 접종률은 45.2%, 접종 완료율은 20.2%다.

16~17세 64만3058명이 1차 접종, 48만9363명이 2차 접종을 완료했다. 12~15세는 60만8707명이 1차 접종, 6만9880명이 접종을 마쳤다.

임신부는 어제 하루 61명이 1차 접종, 77명이 2차 접종을 받았다. 지금까지 1844명이 1차 접종을 받았으며, 754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전체 접종대상자를 정확히 특정하기 어렵지만, 건강보험공단 통계에 의하면 지난 9월1일 기준 임신부 수는 13만6000여명이다.

 

전날 의료기관 예비명단이나 민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당일 신속예약으로 잔여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1차 접종 2만1465명, 2차 접종 9111명, 추가접종 2만6278명이다.

국내에 남아있는 백신 물량은 총 1582만회분이다. 화이자 808만5000회분, 모더나 536만3000회분, 얀센 157만회분, 아스트라제네카 80만2000회분 등이다.

지난 사흘간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사례는 2643건이다. 누적 신고 38만5400건으로 전체 예방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0.46%다.

신규 이상반응 의심 신고 중 사망 사례는 7건으로 아스트라제네카 4건, 화이자 3건이다. 연령대별로 80대 2명, 70대 1명, 60대 2명, 40대 1명, 30대 1명으로 접종 후 사망까지 이른 시간은 최소 10일에서 최장 108일까지다.

106건은 신경계 이상반응 등 주요 이상반응 사례였으며 12건은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였다. 이는 의료기관에서 신고한 정보로, 백신과 이상반응 간 인과성 여부는 역학조사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나머지는 근육통과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일반 이상반응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재명·윤석열 연휴 양자TV 토론 안돼"...법원, 안철수 가처분 인용
法, 국민의당 측 신청 방송금지 가처분 인용 "방송토론회, 선거 40일 앞두고 중요성 커" "토론회 파급효과·정치 현실 등 고려해야" "安, 토론회 초청 대상 평균 지지율 초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법원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의 설 연휴 양자 TV토론을 추진하는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26일 인용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이날 KBS·MBC·SBS 등 방송사들이 안 후보를 제외한 채 방송 토론회를 실시해 방송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설 연휴 실시될 예정이었던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의 양자 TV토론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재판부는 "방송토론회는 각 후보자들을 비교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게 되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매우 크다"면서 "대통령 선거일로부터 불과 40일밖에 남지 않은 시점인 점, 대선후보자 간에 열리는 첫 방송토론회로서 국민적 관심도가 매우 높은 점,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설 연휴 기간인 점 등에 비춰보면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이 지대하다고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방송토론회가 유권자에게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TV

정치

더보기
"이재명·윤석열 연휴 양자TV 토론 안돼"...법원, 안철수 가처분 인용
法, 국민의당 측 신청 방송금지 가처분 인용 "방송토론회, 선거 40일 앞두고 중요성 커" "토론회 파급효과·정치 현실 등 고려해야" "安, 토론회 초청 대상 평균 지지율 초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법원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측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의 설 연휴 양자 TV토론을 추진하는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26일 인용했다.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수석부장판사 박병태)는 이날 KBS·MBC·SBS 등 방송사들이 안 후보를 제외한 채 방송 토론회를 실시해 방송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설 연휴 실시될 예정이었던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의 양자 TV토론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재판부는 "방송토론회는 각 후보자들을 비교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게 되는 점에서 그 중요성이 매우 크다"면서 "대통령 선거일로부터 불과 40일밖에 남지 않은 시점인 점, 대선후보자 간에 열리는 첫 방송토론회로서 국민적 관심도가 매우 높은 점,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설 연휴 기간인 점 등에 비춰보면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이 지대하다고 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방송토론회가 유권자에게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TV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文 "오미크론 대응 속도 더 빨리해야"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과 관련해 "의사결정의 속도를 더 빨리 할 필요가 있다"며 신속한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오미크론 대응 점검 회의 마무리 발언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방역 당국이 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의 전국 적용 시점을 설 연휴(1월19일~2월2일) 이후로 결정하는 과정에서 의료계와의 의견 충돌로 혼선을 빚으며 시간을 허비한 것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현재 오미크론 우세 4개 지역(광주·전남·평택·안성)에 오미크론 대응 단계를 우선 적용하고, 설 연휴가 끝나는 2월3일부터 전국으로 단계적 확대 적용키로 했다. 오미크론 대응 체계에서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검사·치료 방침을 둘러싼 의료진 사이에서 반발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오미크론 대응체계의 전국 동시 전환에 대한 의사결정이 늦어진 측면도 이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동네 병의원 치료체계 전환을 잘 준비해왔지만 초기단계 혼선이 있을 수 있으니 이 점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동네 병의원이 충분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협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