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18.4℃
  • 맑음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0.6℃
  • 맑음고창 17.6℃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0.8℃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문화

20돌 맞은 키아프서울 2021, 내주 온-오프라인 동시 개막

13일 VVIP, 일반 15일 개막, 17일까지 코엑스서 전시
10개국 170여 갤러리 회화, 조각, 영상 등 선보여
온-오프라인,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아트페어
내년부터는 Frieze 글로벌 아트페어와 협업 개최

URL복사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키아프 서울(KIAF SEOUL 2021)가 15일부터 17일까지 코엑스 A, B홀에서 개최된다. 전세계 10개국 170여개 갤러리의 회화, 조각, 영상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키아프 서울은 화랑협회가 2002년부터 개최한 한국의 대표적인 국제 아트페어다. 최근 20년 간 전 세계 누적 830곳 이상의 갤러리들이 참가했다. 일반 관람에 앞서 13일은 VVIP, 14일은 VIP를 대상으로 전시장 문을 연다. 지난해 키아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으로만 진행했으나, 올해는 온·오프라인을 병행한다.

 

황달성 한국화랑협회장은 "한국미술시장의 활성화를 견인해온 키아프 서울이 20주년이 됐다. 내년부터 서울이 아시아미술시장의 중심이 될수 있도록 세계3대 아트페어인 프리즈(Frieze)와 공동 개최한다"면서 "그런 의미로 올해 행사는 그 전초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세계경제는 여전히 극심한 침체에 빠져 있지만, 한국의 아트마켓은 여전히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국내 유명 갤러리들의 참가는 물론,  해외 주요 갤러리들의 참가가 눈에 띈다. Pace(뉴욕, 런던, 베이징, 홍콩, 팔로알토, 서울)와 Lehmann Maupin(뉴욕, 영국, 홍콩, 서울)은 이번 키아프 서울에 또 다시 참가한다. 파리에 본점을 둔 세계적 갤러리인 Perrotin(파리, 뉴욕, 상하이, 홍콩, 도쿄, 서울)은 2018년 이후 3년만에 다시 참가하며, 작년 키아프 온라인 뷰잉룸을 통해 처음 작품을 선보인 독일 갤러리 Sprüth Magers(베를린, 영국, LA)와, 역시 온라인을 통해 작품을 선보였던 Tang Contemporary Art(방콕, 베이징, 홍콩)가 다시 참가하여 새로운 작품을 준비중에 있다. 키아프 서울에 3년째 꾸준히 참가하는 뉴욕의 Two Palms와 올해 5년째 참가하는 홍콩의 Over the Influence 역시 다시 합류한다.

 

올해 처음 참가하는 해외 갤러리도 눈길을 끈다. 지난 4월 서울 청담동에 지점을 런칭한 König(베를린)은 키아프에 첫 참가를 준비중이며, 뉴욕의 Gladstone Gallery(뉴욕, 브뤼셀)도 키아프 서울은 처음이다. 독일 베를린의 대표 갤러리 Esther Schipper(베를린)와 Peres Projects(베를린)도 부산에서 작품을 선보인 적이 있지만 키아프 서울은 첫 참가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와 서울에 갤러리를 운영하는 VSF(Various Small Fires)도 키아프 서울에 참가한다.

 

참여 작가는 김창열, 이강소, 박서보, 이우환, 윤형근, 서승원 등 한국 대가들의 작품부터 현대 미술계가 주목하는 양혜규와 강서경 작가와 언어를 주요 재료로 삼는 현대미술가 제니 홀저(Jenny Holzer), 프랑스 출신 유리 조각으로 유명한 장-미셸 오토니엘(Jean-Michel Othoniel), 미술계의 핫 키워드인 NFT 작품으로 아트바젤 홍콩에 선보였던 코디최(Cody Choi)를 비롯해 리암 길릭(Liam Gillick), 쿤 반 덴 브룩(Koen van den Broek), 샘 길리암(Sam Gilliam)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황달성 회장은 "아시아미술시장의 센터가 되겠다는 우리를 견제하는 일본이 아트바젤과 손잡고 텍스프리존을 만들고 50여개 미술관과 갤러리를 연계한 아트위크를 11월에 개최하는 등 경쟁체제에 들어갔다"면서 "홍콩 상해 보다는 차라리 일본 도쿄와 선의의 경쟁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서울은 아시아 미술시장의 중심이 될 좋은 여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특히 우리나라는 관세와 미술품 거래세가 없고, 인천공항은 세계 최대 규모로 서울과의 지리적 접근성도 좋다. 최근에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가 새로운 컬렉터로 급부상하는 등 미술시장이 호황 속에 뜨겁다. 해외 화랑들도 잇따라 서울에 지점을 내는 것도 청신호로 받아들여진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금천구 신축공사장 소화약제 누출사고' 수습본부 구성…"책임자 엄중 처벌"
신축공사장서 사고…2명 사망·19명 부상 산업재해수습본부 구성…사고 원인 조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23일 서울 금천구의 한 신축 공사장에서 화재진압용 이산화탄소 소화약제가 누출된 사고와 관련해 고용노동부(고용부)가 사고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했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데이터허브센터를 찾아 사고 현장을 살폈으며, 철저한 원인조사와 책임자 엄중 처벌을 지시했다. 이날 오전 8시50분께 가산데이터허브센터 지하에서는 소화약제가 누출돼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 17명이 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작업자들이 지하 3층 발전기실 전기공사를 하던 중 이산화탄소(CO₂) 설비 130병이 터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소화약제는 사람의 호흡기에 들어가면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장관은 중대재해 대응 매뉴얼에 따라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꾸렸다.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는 사고 상황을 파악할 방침이다. 안 장관은 "소방청, 경찰 등과 협력하고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라며 "유사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방안 마련 및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닥터마틴, 신진뮤지션 음악소개 ‘Tough As You(터프 애즈 유)’ 캠페인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영국 패션 브랜드 닥터마틴(Dr. Martens)이 신진 뮤지션들의 음악을 선보이는 ‘Tough As You(터프 애즈 유)’ 글로벌 캠페인을 론칭했다. 이번 AW21 시즌 ‘Tough As You’ 캠페인은 ‘닥터마틴의 심장’인 음악에 초점을 두고, 자신만의 음악을 하고 있는 신진 뮤지션들을 지원한다. 이에 그들의 음악을 세상에 소개함으로써 닥터마틴은 패션 브랜드를 넘어 컬추럴 브랜드로서의 아이덴티티를 확고히 하고자 한다. 또한 해당 캠페인은 결과보다 과정에 중점을 둔다. 멘토와 멘티를 선정하고 멘토십 프로그램을 통해 멘티들이 하고 싶은 길을 걸어가며 가지고 있는 생각, 고민, 마주하고 있는 현실적 문제들에 귀 기울이며 멘토와 교감하는 과정을 조명하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멘토로는 일찍이 독보적인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는 아티스트 림킴(김예림)이 발탁됐으며, 멘티로는 베이스 겸 보컬 이혜수, 드러머 지용희, 기타리스트 겸 보컬 고히로 구성된 3인조 팝펑크 기반의 혼성 밴드 바닐레어와 록, 포크 장르의 여성 솔로 뮤지션 박지우가 선정됐다. 이와 더불어 멘티들의 싱글 앨범 발매와 공연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관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