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0.2℃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19.9℃
  • 부산 21.5℃
  • 흐림고창 20.8℃
  • 제주 23.9℃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유틸렉스, 세포치료제 앱비앤티셀 임상시험계획 신청...0.66% 상승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유틸렉스(263050)는 항암자가면역세포치료제 앱비앤티셀의 임상 1/2a상 적응증 추가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주가는 상승 중이다.

 

30일 유틸렉스는 이날 오전 11시 45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0.66%(200원) 오른 3만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유틸렉스의 항암면역 T세포 치료제는 4-1BB 기반 암항원 특이적인 CD8+ T세포의 분리 및 대량생산이 가능한 플랫폼 기술이다. 암환자의 혈액에서 암을 공격하는 CD8 T 세포만을 고순도로 분리, 이후 이를 대량으로 배양한 뒤 다시 환자의 몸에 주입한다. 

 

앱비앤티셀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임상에 들어간 암항원 특이적 항암면역 T 세포치료제다. 치료제는 부작용을 평가하는 임상 1상에서 8명의 EBV 양성 말기암 환자에게 투여하여 50%의 환자에게서 부분관해(PR) 이상의 반응율을 확인 (완전 관해 환자 포함)했고, 심각한 부작용은 없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이번 임상시험은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만큼 조속히 임상 데이터 확보 및 제품 상용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