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2℃
  • 흐림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9℃
  • 흐림대전 20.6℃
  • 대구 19.1℃
  • 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3.1℃
  • 부산 20.3℃
  • 흐림고창 21.4℃
  • 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3.4℃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경제

'중복청약' 크래프톤, 공모가 역대 최대...5조6000억원

URL복사


희망 공모가 45만8000원~55만7000원
SK바사, 장외가 20만원↑...상장후 급락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크래프톤이 16일 증권신고서를 제출, 중복청약이 가능하게 되면서 IPO(기업공개) 공모자금으로 역대 최대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희망 공모가와 장외시장가격이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나왔다.

크래프톤은 코스피 상장을 위해 이날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크래프톤에 따르면 총 공모주식 수는 1006만230주, 1주당 희망 공모가액은 45만8000원~55만7000원이다. 이번 공모자금은 최대 5조6000억원으로 역대 최대규모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공동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 NH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JP모건이다. 삼성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외국계를 제외한 국내 증권사는 미래에셋·NH투자·삼성증권 3곳뿐이다.

공모주식 수를 포함한 크래프톤의 총 상장 예정 주식 수는 총 5030만4070주다. 공모 희망가 최하단(45만8000원)을 적용해도 시가총액은 23조원가량이다.

 

이는 일본에 상장한 넥슨(약 23조원)과 비슷하고 코스피 상장 게임사 엔씨소프트(약 19조원)를 웃도는 수준으로, 상장을 통해 국내 대표 게임사인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에 버금가는 기업가치를 갖게 되는 것이다.

희망 공모가도 장외시장 거래가격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점도 부담요인이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이날 크래프톤의 가격은 57만5000원으로 희망 공모가 상단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장외시장 기준 시가총액은 약 25조원이다. 장외시장가격은 상장 소식이 있는 기업의 경우 상장 기대감으로 가파르게 오르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해당 기업이 상장 후 실제 가격이 장외거래 가격보다 낮은 사례가 발생하기도 한다.

실제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장 직전 장외시장에서 20만원대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상장 후 장 중 최고가로 19만원을 기록한 뒤 주가가 하락세를 타며 11만원대까지 내리기도 했었다.

크래프톤은 대표작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를 포함해 게임 개발에 주력 중이다. 배틀그라운드는 7500만장 이상 판매되고 있다. '배틀 그라운드 모바일'은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서 누적 다운로드 수 10억 건을 넘기는 등 글로벌 IP(지적재산권) 게임이다.

크래프톤은 지난 2018년 이후 연평균 매출 성장률 22.1%, 영업이익 성장률 60.5%를 달성했다. 지난해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 1조6704억원, 영업이익 7739억원, 당기순이익 556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53.6% 증가하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5.4%, 99.5% 증가했다.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 4610억원, 영업이익 2272억원, 당기순이익 194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매출의 약 94%(4390억원)가 해외 실적이란 점에서 주목된다.

한편, 크래프톤의 투자기관 대상 수요예측은 이달 28일~다음 달 9일까지 약 2주 간 진행된다. 여기에서 확정된 최종 공모가를 기준으로 다음 달 14~15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 후 7월 내 상장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북한, 은밀성 강화된 철도기동미사일 활용…주민 방패막이 삼아
차량 활용한 TEL서 열차로 발사수단 다양화 北, 한미 군당국 추적 피하려 기술 개발 지속 열차 활용할 경우 주민 탄 객차와 구별 불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북한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 시작했다. 그간 이동식 발사대(TEL, Transporter Erector Launcher)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온 북한이 발사 수단을 다양화하면서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하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북한이 지난 16일 공개한 철도기동미사일체계는 은밀성이 한층 강화된 무기다. 탄도미사일을 2발 가량 실은 열차가 일반 객차로 위장한 채 터널에 숨어 있다가 갑자기 발사하는 방식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파악하기 더 어려워졌다. 그간 북한은 몰래 미사일을 쏘기 위해 이동식 발사대 수를 늘리고 성능을 개량해왔다. 평소 은·엄폐된 갱도형 진지에 보관된 이동식 발사대는 일단 미사일을 발사한 뒤 위치를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새로운 발사를 준비하는 15분 동안 다른 사격진지로 이동한 후 새로운 사격진지에서 사격을 실시한다. 이런 북한의 미사일 전술은 이동식 발사대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킴으로써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해왔다.

정치

더보기
북한, 은밀성 강화된 철도기동미사일 활용…주민 방패막이 삼아
차량 활용한 TEL서 열차로 발사수단 다양화 北, 한미 군당국 추적 피하려 기술 개발 지속 열차 활용할 경우 주민 탄 객차와 구별 불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북한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 시작했다. 그간 이동식 발사대(TEL, Transporter Erector Launcher)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온 북한이 발사 수단을 다양화하면서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하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북한이 지난 16일 공개한 철도기동미사일체계는 은밀성이 한층 강화된 무기다. 탄도미사일을 2발 가량 실은 열차가 일반 객차로 위장한 채 터널에 숨어 있다가 갑자기 발사하는 방식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파악하기 더 어려워졌다. 그간 북한은 몰래 미사일을 쏘기 위해 이동식 발사대 수를 늘리고 성능을 개량해왔다. 평소 은·엄폐된 갱도형 진지에 보관된 이동식 발사대는 일단 미사일을 발사한 뒤 위치를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새로운 발사를 준비하는 15분 동안 다른 사격진지로 이동한 후 새로운 사격진지에서 사격을 실시한다. 이런 북한의 미사일 전술은 이동식 발사대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킴으로써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해왔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부, 18~22일 영상통화 무료 지원...'집콕 문화생활 채널'도 운영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정부가 추석 연휴(18~22일) 비대면으로 가족·친지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통화를 무료로 지원한다. 집 안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집콕 문화생활 채널'도 운영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보고 받은 '추석연휴 비대면 활동 지원 및 대국민 소통방안'을 발표했다. 과기부는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이 어려운 가족·친지들이 비대면으로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통화를 무료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영상통화가 가능한 스마트폰 사용자로, 선불폰의 경우 지원이 불가하다. 앞서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 설치한 1000여 개 디지털배움터에서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비대면 차례지내기, 애플리케이션(앱) 활용 용돈·선물 보내기 등 비대면 소통 교육을 진행했다. 확장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플램폼을 활용해 가족가족·친지와 모임을 가져보는 체험 이벤트도 했다. 과기부 산하 국립중앙과학관에서는 추석 음식 만들기, 전통놀이, 한가위 보름달 등을 주제로 한 영상프로그램 5편을 제공한다. 유튜브 채널 '과학관 TV'에서 볼 수 있다. 오는 22일까지 '스미싱(문자메시지 해킹 사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