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25.0℃
  • 흐림서울 20.2℃
  • 흐림대전 21.1℃
  • 대구 20.2℃
  • 울산 20.7℃
  • 흐림광주 22.0℃
  • 부산 19.8℃
  • 흐림고창 21.5℃
  • 제주 21.6℃
  • 흐림강화 17.8℃
  • 흐림보은 19.7℃
  • 흐림금산 19.9℃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치

주호영,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5주기…희생자 추모

URL복사

 

'강남역 살인사건' 5주기 맞아 추모 글 올려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주호영 의원은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5주기인 17일 희생자를 추모했다.

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힌 뒤 "안전한 사회를 위해 아직 할 일이 많다. 혐오범죄를 막고 모두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희생자 추모 페이지에도 추모의 글을 올렸다고 해당 페이지를 공유했다.

그는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이 발생한 지 벌써 5년이 지났다. 여성을 겨냥한 반인륜적 사건이었다"며 "5년이 지나도 그 죽음은 슬픔으로 가득하다. 그건 단지 여성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슬픔이다. 여기에 함께 하는 게 조금이라도 위안이 됐으면 한다"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지난 5년 우리 사회는 얼마나 안전해졌고, 여성들은 안전하게 공공시설을 이용하고 어두운 골목을 귀가할 수 있는지 자문해본다"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페미니즘, 이대남, 이대녀, 성별대립… 우리 모두가 서로를 지켜주고 존중해야 하는 대한민국 구성원"이라며 "차별적이고 혐오적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정치

더보기
與 코로나 확진 파장 또 다시 '비상'…의총·최고위 등 일정 전면 취소
송영길, 보좌진 확진으로 검사받고 자택대기 윤호중, 안규백 확진으로 자택대기 들어가 최고위·정책의총·더민초 회의 등 취소 파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확진 파장으로 또 다시 비상에 걸렸다. 송영길 대표는 11일 오전 대표실 보좌진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오전 예정됐던 최고위원회의를 비롯해 이날 송 대표의 모든 일정은 전면 취소됐다. 송 대표는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 대기할 예정이다. 확진된 보좌관과 접촉한 대표실 다른 직원들 역시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전날 같은 당 안규백 의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자택대기에 들어갔다. 안 의원은 지난 6일 접촉한 지역위원회 직원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자 즉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역 의원의 확진은 지난 4월 이개호 민주당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안 의원의 확진으로 여권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캠프에도 비상이 걸렸다. 안 의원은 지난 9일 정 총리가 참석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일정에 동행했다. 10일 오후에는 정 전 총리 캠프 회의에도 참석했다. 정 전 총리 역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