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3 (일)

  • 맑음동두천 28.4℃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7.0℃
  • 박무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9℃
  • 박무울산 25.2℃
  • 박무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0.6℃
  • 흐림제주 21.7℃
  • 맑음강화 23.2℃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7.9℃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

레미콘 차량, 세차작업 중 경사로 미끄러져…공장 건물 충돌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17일 오전 11시 25분께 부산 기장군의 한 경사로에 주차된 레미콘 차량이 30m 가량 미끄러져 도로 방호벽과 공장 건물 외벽을 들이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으나, 레미콘 차량과 인근에 주차 중인 승용차 일부, 방호벽, 공장 건물 외벽 등이 파손됐다.

사고 차량 운전자는 주차 이후 차량에서 하차해 세차작업을 하던 중 차량이 경사로를 미끄러져 내려가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정치

더보기
김부겸 총리, 취임 한 달 "밥값하기 쉽지 않아…무게감 절감"
페이스북 게시물…"밥값하기 참 쉽지 않다" "고뇌 커…늘 국민 속 있는 총리되고 싶다" "경제, 문화 다시 일으켜야…복지국가 노력"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취임 한 달 차를 맞은 김부겸 국무총리는 13일 "무게감을 절감하고 있다"면서 "밥값 하는 총리가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시간이 정말 쏜살같다. 취임한 지 한 달이다"라면서 "제가 늘 밥값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씀드리곤 했는데 요즘 밥값하기 참 쉽지 않다. 국무총리직의 무게감을 절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며칠 전 광주 붕괴 사고 현장에서 뵌 유가족 생각에 마음이 더욱 무겁다"며 "사건과 사고가 생기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우선으로 애쓰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총리도 사람인지라 자책도 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위로와 힘이 되어드려야 하는데 과연 잘하고 있는 것인지 고뇌가 크다"고 언급했다. 김 총리는 "총리라는 자리가 권위도 필요하겠지만 그런 옷은 저에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면서 어떤 총리가 되고 싶느냐는 비서진 질문에 "여느 공직자처럼 국민이 기쁠 때 같이 기뻐하고 슬플 때 함께 우는, 늘 국민 속에 있는 총리가 되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등불] 열두 보석의 의미 - 황옥
천국 새 예루살렘 성곽에 있는 일곱째 기초석은 황옥입니다. ‘크리솔라이트(귀감람석)’라 불리며 올리브빛을 내는 올리빈(감람석)도 여기에 해당합니다. 천국 보석은 이 땅의 보석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답고 찬란한 빛을 냅니다. 계시록을 기록한 사도 요한은 영안으로 본 천국 보석과 가장 닮은 보석의 이름을 기록했지요. 천국 보석의 이름이 따로 있지만 그 이름을 기록한다면 도무지 알 수 없기 때문에 그나마 닮은 이 땅의 보석으로 기록한 것입니다. 그러면 황옥은 영적으로 무엇을 의미할까요? 바로 ‘자비’를 뜻하며 도저히 이해하거나 용서할 수 없는 사람도 진리 안에서 능히 이해하고 용서하는 마음입니다. 진리 안에서 이해하고 용서한다는 것은 선으로 이해하고 사랑으로 용서한다는 뜻입니다. 이러한 자비의 마음을 이룬 사람은 편견이 없기 때문에 ‘누구는 이래서 좋고, 누구는 저래서 싫다.’ 하지 않습니다. 걸리거나 불편한 사람이 없으며 원수도 없습니다. 모든 것을 아름답고 좋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설령 큰 죄를 지은 사람이라 해도 긍휼히 대해 줍니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않으며 도리어 이해하고 포근히 감싸줍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룟 유다가 자신을 팔 것을 아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