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1 (금)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2.4℃
  • 울산 20.3℃
  • 맑음광주 24.3℃
  • 부산 20.7℃
  • 맑음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20.2℃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2℃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사회

일요일날씨, 전국 여름비 요란·돌풍동반 천둥번개도…수도권·충청권 최대100mm·체감온도 큼(오늘날씨)

URL복사

 

새벽부터 전국 확대…일부는 모레까지
서울·인천·경기남부 등 호우예비 특보
아침기온 15~21도…낮 16~24도 예상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일요일인 16일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비가 내린다. 서울과 인천 등 일부 지역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중부지방에서 발달해 서해상으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날 시작된 비가 이날 새벽(오전 0~6시) 전국으로 확대된다. 비는 밤(오후 6시~자정)에 서쪽지역부터 차차 그치나, 경기동부·충청권·강원도·전라동부내륙·경상내륙은 내일 낮까지 산발적으로 이어지는 곳도 있다.

특히 새벽부터 오전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다. 이에 서울·인천·경기남부·충청북부 등은 전날 호우예비특보가 발표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취약시간대인 새벽에 짧은 시간 동안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도로침수, 배수로 역류 등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날 밤 서해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남해안을 지날 경우, 전남권과 경남권에 강수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 전북, 전남북부, 경북권 50~100㎜, 그 밖의 지역은 10~60㎜이다.

아침 기온은 15~21도, 낮 기온은 16~24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7도, 수원 19도, 춘천 19도, 대관령 13도, 강릉 16도, 청주 20도, 대전 21도, 전주 21도, 광주 21도, 대구 20도, 부산 20도, 제주 21도로 관측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1도, 수원 21도, 춘천 20도, 대관령 14도, 강릉 17도, 청주 23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2도, 대구 24도, 부산 21도, 제주 29도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하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다.

전라해안과 경남권남해안, 제주도해안에 바람이 초속 8~13m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임미라작가, 20년만에 ‘그림 같은 조각품’ 선봬
그가 접었던 날개를 다시 펴기까지는 오랜시간이 걸렸다. 20년만이다. 그러나 조심스레 편 날개 위에는 오랫동안 숙성시킨 작품이 탄생했다. 꿈과 일상을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조각으로 표현한 작가 임미라(54)가 세 번째 개인전을 서울 평창동 아트스페이스 퀄리아에서 열고 있다. 23일까지 열리는 전시 작품의 주제는 ‘꿈으로의 초대’. 제목만 보아도 마치 일기장을 넘기듯 그의 속마음이 읽힌다. ‘나는 오래전 그 풍경을 다시 품는다’ ‘Dream-그들의 영역에서 상상을 유발해도 될까요’ ‘Dream-파아란’ ‘7월의 야상곡-숲을 거닐다’ ‘잘 익은 휴식’ ‘봄날의 변주곡-여인1,2,3’ ‘봄날의 칸타타’ 등 작품들 속엔 작가의 꿈이 서린 서사가 있고, 힐링 스토리도 담겨있다. 화가를 꿈꾸다가 조각가가 된 그의 작품들은 ‘조각으로 그리는 그림’이라 할만큼 작품들은 서정적이다. 30대 초반에도 자신을 투영한 ‘여인’상을 만들었던 작가는 지금 좀더 현대적으로 리메이크된 여인을 내놓았다. 머리 위에 작가의 꿈과 희망을 담은 상징물도 놓여있다. 그 여인 옆에는 와인병 혹은 한잔의 와인이 함께 한다. 와인과 와인잔은 힐링을 상징한다지만, 힐링에 앞서 피곤한 삶에 대한 고백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