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1.4℃
  • 울산 20.3℃
  • 흐림광주 23.6℃
  • 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1.2℃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7.4℃
  • 구름많음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코스피, 하루 만에 3210선↓…SKIET 급락·외국인 매도세로 분석

URL복사

 

코스피, 역대 최고치 하루 만에 3210선 아래 마감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코스피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지 하루 만에 3210선 밑으로 마감했다.

 

개인이 3조원대 매수세에도 불구하고, 상장 첫날 급락한 SKIET(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투자 심리 위축, 외국인 매도세에 따른 것으로 전문가는 분석하고 있다. 


1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3249.30)보다 39.87포인트(1.23%) 내린 3209.43에 장을 마쳤다. 이날 지수는 9.38포인트(0.29%) 내린 3239.92에 출발했다.

코스피는 전날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관투자자의 매수세에 힘입어 1.6% 상승한 3249.30에 거래를 마쳤다. 하지만 하루 만에 1%대 하락하면서 3210선 밑으로 떨어졌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날 코스피가 장중 하락한 요인으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급락 여파 ▲SKIET 상장 후 급락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 ▲미국 인플레이션 압력 확산에 따른 유동성 축소 우려 ▲중국 증시 자원 관련주 차익 매물 출회 ▲외국인의 반도체 등 대형주 중심의 급격한 매물 출회 등을 꼽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3조5565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 순매수 규모는 지난 1월11일 4조492억원이 역대 최대치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2조2092억원, 1조3502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2.46%)과 음식료품(2.27%), 통신업(1.59%), 은행(0.95%)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위료정밀(-3.16%), 전기전자(-2.79%), 서비스업(-1.74%), 제조업(-1.62%), 의약품(-1.35%)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엇갈렸다. POSCO(0.61%)와 삼성바이오로직스(0.12%)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2000원(2.40%) 내린 8만1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하이닉스(-5.38%), NAVER(-3.59%), 삼성SDI(-1.69%), 셀트리온(-1.64%), 현대차(-1.31%) 순이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92.80)보다 1419포인트(1.43%) 내린 978.61에 마감했다. 지수는 1.39포인트(0.14%) 내린 991.41에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이 나홀로 5097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2184억원, 2669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CJ ENM(0.99%)를 제외하고 일제히 하락했다. SK머터리얼즈(-6.99%)와 알테오젠(-4.19%), 에이치엘비(-3.38%), 펄어비스(-2.61%), 에코프로비엠(-2.50%) 순으로 하락했다.

서 연구원은 "오는 13일 옵션 만기일인 점을 고려하면 외국인의 선물 동향도 향후 주시해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임미라 작가, 20년만에 ‘그림 같은 조각품’ 선봬
그가 접었던 날개를 다시 펴기까지는 오랜시간이 걸렸다. 20년만이다. 그러나 조심스레 편 날개 위에는 오랫동안 숙성시킨 작품이 탄생했다. 꿈과 일상을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조각으로 표현한 작가 임미라(54)가 세 번째 개인전을 서울 평창동 아트스페이스 퀄리아에서 열고 있다. 23일까지 열리는 전시 작품의 주제는 ‘꿈으로의 초대’. 제목만 보아도 마치 일기장을 넘기듯 그의 속마음이 읽힌다. ‘나는 오래전 그 풍경을 다시 품는다’ ‘Dream-그들의 영역에서 상상을 유발해도 될까요’ ‘Dream-파아란’ ‘7월의 야상곡-숲을 거닐다’ ‘잘 익은 휴식’ ‘봄날의 변주곡-여인1,2,3’ ‘봄날의 칸타타’ 등 작품들 속엔 작가의 꿈이 서린 서사가 있고, 힐링 스토리도 담겨있다. 화가를 꿈꾸다가 조각가가 된 그의 작품들은 ‘조각으로 그리는 그림’이라 할만큼 서정적이다. 30대 초반에도 자신을 투영한 ‘여인’상을 만들었던 작가는 지금 좀더 현대적으로 리메이크된 여인을 내놓았다. 머리 위에 작가의 꿈과 희망을 담은 상징물도 놓여있다. 그 여인 옆에는 와인병 혹은 한잔의 와인이 함께 한다. 와인과 와인잔은 힐링을 상징한다지만, 힐링에 앞서 피곤한 삶에 대한 고백이 먼저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