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21.4℃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2.2℃
  • 울산 20.4℃
  • 구름조금광주 25.2℃
  • 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21.3℃
  • 박무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조금보은 20.9℃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황사 낀 퇴근길·돌풍동반 천둥번개도…토요일날씨, 한낮 무더위 기웃·주말 황사·미세먼지 세트(내일날씨)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주말이자 토요일인 8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20도를 웃돌며 더운 날씨를 보인다. 다만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전 지역에서 높다. 수도권·충남·호남권·제주권은 '매우나쁨', 그 밖의 권역은 '나쁨' 수준으로 예보됐다.

 

금요일 퇴근길에는 비구름이 남동쪽으로 이동해 중부지방은 점차 맑다. 남부지방에는 한때 비가 온 뒤 그치지만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이 불고 벼락이 치는 곳이 있다. 

비 그친 뒤 황사가 밀려오고 고농도 황사는 내일까지 전국에 영향을 준다.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 오전 시간대에는 전날 유입된 황사의 여파로 전 권역에서 미세먼지(PM10) 농도가 '매우나쁨' 수준이다. 또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5∼14도, 낮 최고기온은 18∼26도로 예보됐다.

주말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산지·경북 내륙·전북 동부를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다.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0도 이상 오르고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이상으로 벌어진다.

 

지역별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2도, 인천 18도, 수원 22도, 춘천 22도, 강릉 26도, 청주 24도, 대전 23도, 세종 23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대구 26도, 부산 21도, 울산 24도, 창원 22도, 제주 26도 등이다.

 

오후부터는 서해남부해상·남해상·제주도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등 해상 안전사고에도 주의해야 한다.

오전에는 서해 중부 먼바다, 밤에는 동해 중부 전 해상과 동해 남부 북쪽 먼바다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수준이다. 인천·경기 남부·충남은 '매우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나쁨'으로 예상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임미라작가, 20년만에 ‘그림 같은 조각품’ 선봬
그가 접었던 날개를 다시 펴기까지는 오랜시간이 걸렸다. 20년만이다. 그러나 조심스레 편 날개 위에는 오랫동안 숙성시킨 작품이 탄생했다. 꿈과 일상을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조각으로 표현한 작가 임미라(54)가 세 번째 개인전을 서울 평창동 아트스페이스 퀄리아에서 열고 있다. 23일까지 열리는 전시 작품의 주제는 ‘꿈으로의 초대’. 제목만 보아도 마치 일기장을 넘기듯 그의 속마음이 읽힌다. ‘나는 오래전 그 풍경을 다시 품는다’ ‘Dream-그들의 영역에서 상상을 유발해도 될까요’ ‘Dream-파아란’ ‘7월의 야상곡-숲을 거닐다’ ‘잘 익은 휴식’ ‘봄날의 변주곡-여인1,2,3’ ‘봄날의 칸타타’ 등 작품들 속엔 작가의 꿈이 서린 서사가 있고, 힐링 스토리도 담겨있다. 화가를 꿈꾸다가 조각가가 된 그의 작품들은 ‘조각으로 그리는 그림’이라 할만큼 작품들은 서정적이다. 30대 초반에도 자신을 투영한 ‘여인’상을 만들었던 작가는 지금 좀더 현대적으로 리메이크된 여인을 내놓았다. 머리 위에 작가의 꿈과 희망을 담은 상징물도 놓여있다. 그 여인 옆에는 와인병 혹은 한잔의 와인이 함께 한다. 와인과 와인잔은 힐링을 상징한다지만, 힐링에 앞서 피곤한 삶에 대한 고백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