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4℃
  • 박무대구 -1.5℃
  • 맑음울산 -0.4℃
  • 박무광주 0.2℃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사회

로또946회당첨번호·로또판매점은..'1등 11명당첨' 노다지복권방 어디?[종합]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로또 946회 당첨번호와 당첨판매점(당첨지역 로또판매점 배출점), 당첨금 등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946회 로또 동행복권 추첨, 조회 결과에 따르면 1등 로또당첨번호(로또복권당첨번호)는 9, 18, 19, 30, 34, 40이며 2등 보너스 번호는 20이다.

 

로또946회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춘 1등 당첨자는 총 11명이다. 11명이 각각 21억5765만6182원을 가져간다.

 

5개의 946회 로또당첨번호와 보너스 번호를 맞춘 2등 당첨자는 총 71명이다. 2등 당첨금은 5571만4127원이다.

 

5개 로또당첨번호를 맞춘 3등 2949명은 각각 134만1371원을 가져간다. 946회 로또당첨번호 4개를 맞춘 4등 13만8433명은 5만원씩 받는다. 3개의 당첨번호를 맞춘 5등 당첨자는 222만4563명으로 5000원씩 가져간다.

 

로또946회 1등 당첨판매점은 총 11곳으로, 자동 6곳, 수동 5곳에서 당첨됐다.

 

자동 선택 1등 배출점은 6곳으로 ▲내복권방(서울 노원구 노원로1나길 5) ▲홈플러스앞가로판매점(서울 양천구 등촌로172) ▲문구뱅크(서울 은평구 서오릉로 71) ▲태수상사(대구 달서구 월배로 39길30) ▲용두천하(광주 북구 하서로 373) ▲파크애비뉴(경기 화성시 동탄공원로3길 40-6 102호) 등이다.

 

▲GS25반포중앙점(서울 서초구 사평대로 55길37) ▲묵동식품(서울 중랑구 동일로 919) ▲복터졌네 대박로또(부산 사상구 광장로21번길46) ▲Letsgo복권방(전북 전주시 완산구 평화로190) ▲스마일복권방(경북 김천시 영남대로 2087 101호) 등이다.

 

1등부터 5등 당첨금 지급기한은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다. 지급 마지막 날이 휴일이면 다음 영업일에도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