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0.5℃
  • 구름많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0.6℃
  • 맑음울산 3.4℃
  • 박무광주 3.5℃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4.3℃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0.5℃
  • 구름조금경주시 -2.1℃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사회

강은일 활동재개,강제추행혐의 '무죄확정'후 8개월만.."꿈같다"[종합]

URL복사


 

강은일 활동재개..술자리 강제추행 혐의 1심 실형 후 2심·상고심서 무죄[종합]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술자리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됐다가 상고심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은 배우 강은일이 활동재개를 알렸다.

 

강은일은 지난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글을 게재하며 활동재개를 선언했다.

 

그는 "오랜만에 다시 인사를 드리게 돼서 많이 떨리고 기쁘다"며 "어떤 말부터 시작해야 할지. 저의 말이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건 아닐지. 저를 믿어주시고 이 자리에서 묵묵히 응원해 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고 싶은데 그 마음을 전하는 것조차 조심스럽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이제 용기를 내어 이렇게나마 글을 올린다. 무대가 너무나 간절했고 다시 연기를 할 수 있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 지금 이 모든 것이 꿈만 같다. 더욱 간절히 임하겠다. 최선을 다해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또 "오늘보다 내일이, 내일보다 모레가 더 성장해 나가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가 2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강은일에 대해 대법원이 지난 4월 32일 무죄를 확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당시 강은일의 강제추행 혐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원심은 논리와 경험의 법칙에 반해 자유심증주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강은일은 지난 2018년 3월 지인들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동석했던 여성 ㄱ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ㄱ씨 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해 강은일 혐의를 유죄로 판단했다. 이에 징역 6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하지만 2심은 폐쇄회로(CC)TV 영상·현장 검증 결과 강은일의 주장이 설득력 있고 ㄱ씨 진술은 믿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