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윤지오 사망설 종일 해프닝 '전말'은?..해킹 맞나[공식]

URL복사

 

 

사망설 윤지오 모친 "딸 이상 없어..계정해킹 24일 경찰에 신고"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24일 고(故) 장자연 사건 관련, 후원금 사기 의혹을 받는 배우 윤지오가 사망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윤지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고 게재됐다.

 

이 게시글엔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고 써있다.

 

이후 이 글은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 확산돼 네티즌들은 윤지오 신병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같은 날 '윤지오 지인'이라고 자신을 밝힌 네티즌이 "계정을 해킹 당했고 무사하다" 등 글을 올려 진위 여부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이후 윤지오 어머니가 계정이 해킹 당한 게 맞으며 딸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지오가 설립한 시민단체의 김상민 사무총장은 24일 "윤지오 모친에게 오늘 아침 확인했는데 윤지오는 무사하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윤지오 모친으로부터 "해킹 당한 것이다. 지오 이상 없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받았다.

 

김 총장은 "윤지오의 계정이 해킹된 것을 아침에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공익 제보자 도움, 경호 비용 등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아 사적으로 쓴 혐의로 고발됐다. 경찰은 지난해 윤지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으며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또 외교부에도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했다.

 

윤지오는 지난해 4월 캐나다로 출국한 후 귀국하진 않고 SNS에 생일파티 영상을 게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서비스 중단된 '이루다' 모방한 금전요구 대화방 등장
인공지능 이루다 서비스, 성희롱 논란에 종료 미성년자·20대 여성 위주 오픈채팅방 개설해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가 성희롱, 차별·혐오 등 논란에 휩싸이며 결국 서비스가 중단된 가운데, 이루다 역할을 대신 해주겠다는 취지의 대화방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같은 대화방을 만든 여학생들 대부분은 이루다처럼 말동무를 해주는 대신 적게는 하루 수천원에서 많게는 수만원까지 요구하는데, 돈을 받기 위해 실명 등 개인정보가 드러나는 계좌번호를 공개하고 있어 또 다른 범죄에 휘말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12일 이루다 서비스가 종료된 이후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에는 '하루 ○만원에 이루다 역할 해드려요' 등 제목의 대화방이 하루 평균 20여개 개설됐다. 대화방 개설자는 보통 10~20대 여성들로 보이며, 일부는 무료로 운영되는 대화방이었지만 대부분이 금전을 요구하는 방식로 운영되고 있었다. 대화방 제목은 ▲○만원에 이루다 역할 대신 해줍니다 ▲이루다 역할 해드려요 하루 ○만원 ▲진짜 여대생이 이루다 역할 해줌 ▲대신 이루다 해드려요 하루 ○만원 등이었다. 미성년자 또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이들은 호기심에, 또는 용돈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