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7.5℃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9.5℃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사회

서현진 해킹피해.."이러면 피싱입니다" 안속는 법 공개[전문]

URL복사

 

 

서현진 해킹피해, 안 당하는 노하우 전격 공개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방송인 서현진이 해킹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서현진은 18일 자신의 SNS에 "가족들에게 저를 사칭하고 피싱 시도가 있었고 적잖은 금전적 피해로 이어졌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혹시나 저를 사칭하면서 폰이 고장났으니 피씨를 통해서 하는 문자로 연락한다며 금융정보를 요구하거나 상품권 결제를 유도한다면 피싱이다”고 피해 안 당하는 노하우를 설명했다.

 

[서현진 해킹피해 호소 전문]

 

안녕하세요. 서현진입니다. 제 인터넷 계정이 해킹을 당했어요. 얼마 전부터 해외에서 꾸준히 제 아이디로 로그인 시도가 있어서 나름 비번 여러 번 바꾸고 조치를 했는데요. 며칠 전 제 가족들에게 저를 사칭하고 피싱 시도가 있었고 적잖은 금전적 피해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혹시나 저를 사칭하면서 폰이 고장났으니 피씨를 통해서 하는 문자로 연락한다며 금융정보를 요구하거나 상품권 결제를 유도한다면 피싱입니다. 조용히 무시하시거나 경찰에 바로 신고해주세요.

 

일말의 의심도 없이 저인 줄 알고 온갖 금융정보 탈탈 털어드린 우리 가족의 멘탈도 탈탈 털렸습니다.

 

'나는 절대 안 당할 거'라고 생각하다 이런 일을 당하니 자괴감도 든다 하시고요. 너무 속상하네요.

 

비싼 밥먹고 남 피해주고 살지 맙시다. 좀 생산적으로 살자구요.

 

그리고 모두 개인정보 단속 잘하시길요. 주기적으로 비번 바꿔주시고요. 웬만하면 카드사 신용카드보다 은행에서 발급하는 신용카드 사용하시길 권합니다.

 

저희 가족은 경찰서에 출석할 예정이구요. 범인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보안 관련해서는 전문가에게 의뢰를 해보려고 합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