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3 (월)

기상청 제공

사회

김주혁 3주기 추모물결..벤츠SUV전복사고→부검→사인 안밝혀져[종합]

URL복사


 

김주혁 3주기 추모 물결..전복사고 사인 아직 미입증[종합]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10월 30일은 배우 김주혁 3주기다. 이날은 고(故) 김주혁이 세상을 떠난 지 3년이 되는 날이다.

 

김주혁은 45세이던 지난 2017년 10월 30일 자신의 SUV 차량(벤츠)이 전복되는 교통사고를 당해 세상을 떠났다. 차량이 전복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숨을 거뒀다.

 

당시 부검이 이뤄졌지만 명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김주혁 3주기를 맞아 동료 배우들과 KBS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동료들도 그를 그리워했다.

 

'1박2일'을 함께한 가수 데프콘은 지난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전에 구탱이형('1박2일' 촬영 당시 김주혁 별명) 산소에 다녀왔다. 많은 분들이 여전히 주혁이형을 그리워하고 기억하고 계신다. 오늘따라 더 생각나는 형의 따뜻한 미소가 저도 너무 그립다"며 애도했다.

 

김주혁과 같은 소속사(나무액터스) 배우였던 한정수도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주혁이 팬분이 정말 소중한 영상자료를 보내주셨다. 주혁이의 진짜 평소 모습을 볼 수 있는"이라는 글을 올린 뒤 하단에 '정말 좋은 친구' '보고싶다'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배우 봉태규도 자신의 SNS에 "시간이 참 빠르다. 형아"라는 짧은 글과 함께 미소 짓고 있는 김주혁 사진을 올렸다. 김주혁과 봉태규는 지난 2005년 개봉한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에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다.

 

지난 1998년 SBS 8기 공채탤런트에 합격한 김주혁은 약 20년 동안 드라마와 영화, 예능프로그램까지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김주혁은 데뷔 초기엔 배우 고(故) 김무생 아들로 먼저 주목받았으나 이후 빼어난 연기력을 보이면서 2세 배우로 손꼽혔다.

 

특히 유작인 영화 ‘독전’(2018)에선 아시아 마약 시장의 거물 진하림이라는 악역을 열연해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조연상과 제39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조연상 등을 휩쓸었다.

 

김주혁은 충남 서산시 가족 납골묘에 안치돼 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전국 6개지역에서 이르면 연내 자율주행 버스 운행
[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인근 등 전국 6곳이 무인 셔틀, 로봇 택시, 무인 배송 등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 실증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시범운행지구'로 최초 지정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일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르면 연말부터 지정된 시범운행지구 내에서 다양한 서비스 실증이 본격 착수될 예정이다. 시범운행지구는 지난 5월부터 시행된 '자율주행자동차법'에 의해 새로 도입된 규제특례를 받는다. 이 지역은 앞으로 자율주행 민간기업이 임시운행허가를 받아 실제 요금을 받으면서 여객·화물 운송이 허용된다. 무인배송 로봇, 원격운행자율차 등 새로운 차종에 대한 자동차 안전기준 특례와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도입을 위한 5G, V2X 기지국 설치 등 도로시설 특례 등을 받는다. 시범 운행을 통해 사업운영 관점에서 실증해보고, 실제 사업화까지 검토해 볼 수 있는 기회다. 서비스를 실증하고자 하는 민간기업은 국토부나 지자체에 필요한 규제특례 허가를 받고, 운행차량에 대한 임시운행허가 및 의무보험 등의 조건을 만족한 이후 실증이 가능하다. 지자체별로 보


문화

더보기
[등불] 사랑은 온유한 것
흔히 성품이 유순해서 누가 뭐라 해도 화내는 일이 없고 자기주장이 강하지 않은 사람을 온유하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아무리 순하고 착해도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착함이 아니라면 진정 온유하다고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영적인 온유함’은 마음에 악이 없고 지혜로우며 영적인 사랑이 맺혀 있어 어떤 악한 사람도 대적하지 않고 포용하는 것입니다. 물론 온유하다 해서 무조건 이해하고 용서하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사람을 반듯하게 다스리고 이끌 수 있는 위엄도 함께 갖추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진정 온유한 사람은 선할 뿐 아니라 행동이 반듯하고 지혜롭습니다. 영적인 온유함을 이루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마음의 악을 버리고 성결되어야 합니다. 만일 우리 마음 안에 미움, 시기, 질투, 자기 의와 틀이 있으면 상대를 품지 못합니다. 상대의 허물을 덮어 주기보다 판단 정죄하고 수군수군합니다. 누군가에게 지적을 받으면 발끈하고 마음이 상합니다. 누가 귓속말을 하면 내 험담은 하지 않나 힐끗힐끗 쳐다보고 판단하지요. 그러므로 마음에 악이 없는 것은 온유함의 기본 조건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성결해야 ‘온유하다’ 인정해 주십니다. 마음에 악이 없어야 상대를 선과 사랑으로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