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17 (토)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5.8℃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6.0℃
  • 구름조금광주 17.0℃
  • 맑음부산 17.2℃
  • 맑음고창 14.8℃
  • 구름조금제주 18.4℃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사회

[속보]정부 "추석연휴 9월30일∼10월2일 고속도로통행료 유료"

URL복사

 

 

정부, 추석연휴 9월30일∼10월2일 고속도로통행료 유료 전환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美안보보좌관 "도쿄올림픽, 북한과 비핵화 협상 계기될 수도"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6일(현지시간)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이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미국 애스펜연구소 화상 대담에서 '현 시점에서 미국의 대북전략은 무엇이고 완전한 비핵화는 불가능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미국 대선(11월 3일) 이후 북한이 다른 선택지가 없다는 점을 깨달으면 협상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희망한다며 특히 내년 도쿄올림픽이 협상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도쿄 올림픽 참가에 관심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림픽 이전이나 도중, 이후에 당사자들이 함께 모여 북한 주민들의 번영과 더 나은 경제적 시기, 현명한 감축과 비핵화를 향한 몇 가지 추가적인 조치들로 이끌 협상을 할 기회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하지만 이는 알다시피 어려운 문제고 우리는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북한은 많은 것을 내주지 않는 힘든 협상 상대라고 지적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밀한 관계를 강조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대통령

정치

더보기
김남국 "김봉현 옥중 서신, 진술 일관돼…檢 선택적 수사 의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서신과 관련해 "5장의 편지 내용을 살펴보면 수사 시기별로 그 배경과 상황 그리고 구체적인 내용을 모순 없이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김봉현씨의 의도와 상관없이 반드시 사실인지 여부,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현직 검사와 야당 정치인에게 로비를 했고, 검찰로부터 여당 정치인 표적 수사 회유를 받았다는 김 전 회장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그는 "만약 김봉현씨의 옥중편지 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야당 의혹은 그냥 덮어버리고, 청와대와 여당만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서 선택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개혁이 이루어지고 있었던 시점에 이루어진 일이라 더욱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모두 다 사실로 드러난다면 ‘부패한 정치검찰’의 민낯을 국민 앞에 다시 한번 보여준 사건"이라며 "법무부는 향응 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를 수사에서 즉시 직무 배제하고, 철저한 감찰을 해야 한다. 아울러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여당, 야당 정치인 구분 없이 그리고 향응을 받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메모 공개…"비서실 직원들은 도구 아닌 주체"
[시사뉴스 이연숙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공개됐다. 공개된 메모는 박 전 시장이 생전에 비서실 직원들에 대해 지켜야 할 행동 수칙을 적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님의 메모"이라며 사진을 올렸다. 사진은 종이에 쓰인 메모다. '비서실 직원들에 대한 반성과 행동'이란 제목이 붙어 있다. 메모는 총 10개의 수칙으로 구성돼 있다. '이름을 정확히 외우고 자주 불러준다', '이력과 가족상황을 자세히 살피고 이해한다', '나의 도구가 아니라 주체이며 각자의 성장을 위해 노력을 기울인다', '가끔 불러서 고민과 걱정이 있는지 물어본다', '본인의 발전을 위해 도와줄 일이 없는지 확인하고 실제로 돕는다'의 내용이 있었다. 또 '비서실→정무수석실→의전팀→총무과로 확대해 간다', '말은 훨씬 따뜻하게 그리고 존중하는 말투를 견지한다', '평등하고 대등한 태도를 유지한다', '스스로 창조적이고 혁신적으로 일할 수 있게 분위기와 구조를 만든다', '일방적 지시하는 관계보다는 함께 발표하고 상호 토론한다'도 적혀 있다. 민 전 비서관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메모(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역시 그들은 ‘여측이심(如厠二心)’의 대가들이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사람들이 급할 때는 하나님, 부처님 모든 신을 찾다가 사정이 나아지면 언제 그랬나 싶게 언행을 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이를 두고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고 얘기한다. 우리가 살면서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얼마나 이런 일을 많이 경험하는지 물어보나마나 불문가지(不問可知)이다. 5백냥의 보따리를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는 과정에서 어느 부자가 보인 언행을 그린 옛날이야기가 아니더라도 “내 소원을 들어주면(병을 고쳐주면…등) 전재산을 바치겠다.”라고 한 사람이 자기 목적이 이루어지면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례는 주변에서 너무나 많이 목격하게 된다. 그런데 이런 일은 동양이나 서양이나 똑같이 일어나는 모양이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사람 마음은 다 똑같다는 것인데 영어에도, 한자 사자성어에도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를 표현하는 말이 있다. 영어로 ‘Danger Past, God forgotten’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위험이 지나고 나면 신은 잊혀지고 만다’라는 말이다. 한자 사자성어에서도 ‘여측이심(如厠二心)’이라는 말이 있다. 직역하면 ‘화장실의 두마음’이라는 말인데 국어사전에는 ‘뒷간에 갈 적 마음 다르고 올 적 마음 다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