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12.4℃
  • 맑음대전 10.7℃
  • 구름조금대구 12.1℃
  • 구름많음울산 12.4℃
  • 맑음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14.1℃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4.2℃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7.5℃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문화

제주 '빛의 벙커' 반 고흐 전시 내년 2월말까지 연장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미술팬들에게 새 체험 선사
한 여름 무더위 속 피서 관람객도 다녀가

URL복사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제주 빛의 벙커는 ‘빛의 벙커 : 반 고흐’전을 내년 2월 28일까지 연장한다고 8일 밝혔다.

제주 성산에 위치한 ‘빛의 벙커’는 ‘몰입형 미디어아트’라는 새로운 방식의 체험을 대중적으로 알리며 눈길을 끌어왔다. 제주의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주목받는 이곳은 예전에는 국가기간 통신시설 벙커로 쓰였으나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곳이다. 장소를 되살리는 도시재생의 효과도 커서 코로나19속에서도 한여름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문화 피서지로서도 한몫을 톡톡히 했다.

 

‘반 고흐’전은 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대표 작품을 재해석한 전시. 빛의 벙커 벽면과 바닥을 통해 반 고흐만의 대담한 붓 터치와 화려한 색감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2차원의 회화에 동영상을 입히고, 웅장한 음악을 더해 눈과 귀로 관객을 사로잡는 ‘미디어아트’다. 원작의 맛을 그대로 맛볼수는 없지만, 900평 면적에 가로 100m, 세로 50m, 높이 10m, 내부 5.5m의 넓은 빛의 벙커 속 벽면에 투사되는 반 고흐의 대표작과 초기 작품, 풍경화, 야경, 자화상, 정물화 등을 통해 반 고흐의 풍부한 색채와 거칠고 강렬한 표현을 보게 된다. 전시는 2021년 2월 28일까지.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감서 "택배기사 죽음 막자"…고용부 '전속성 기준' 재검토
국회 환노위, 고용부 종합국감에서 택배기사 관련 질의 이재갑 "특고 산재보험 전속성 기준 재검토 필요" 쿠팡 임원 증인 출석…유가족은 무릎 꿇고 호소도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26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부 종합감사에선 택배 노동자들의 잇단 과로사 추정 사망으로 불거진 이들의 혹독한 근무환경 개선과 산재보험 적용 문제를 놓고 여당 의원들의 질의가 잇따랐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마지막 국감인 이날 "올해 들어 14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했고 이 중에는 업무 강도에 극단적 선택한 이들도 있다"며 "늦었지만 이들을 위한 보호 대책을 마련한 것은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달에만 6명의 택배 노동자들이 사망하자 고용부는 다음달 13일까지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등의 주요 서브(Sub·지역) 터미널 40개소와 대리점 400개소를 대상으로 안전보건조치 긴급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CJ대한통운은 분류작업 인력 4000명 투입과 집배점과의 계약 시 산재보험 100% 가입 권고 등의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한편, 한진택배 역시 심야배송 중단과 분류지원 인력 1000명 투입 등의 재발방지책을 내놨다. 윤 의원은 이와 관련 "특히 택배 노동자들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알프레드 리드 서거 15주년 기념음악회 열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윈드오케스트라 제106회 정기연주회가 11월 18일 수요일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관악계 거장 알프레드 리드 서거 15주년 기념음악회’ 부제를 가지고 개최된다. 알프레드 리드는 신고전주의 작곡가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공군군악대에서 활동하며 콘서트 밴드에 몰두해 윈드 작품을 다수 작곡했다. 그의 다양한 관악곡이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웅장하고 화려한 하모니로 연주될 예정이며 트럼펫과 가야금 협연, 한국 무용 독무에 이르기까지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무대를 펼친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는 1974년 창단해 관악과 창작곡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매년 2~3회의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 야외연주, 방송사 및 초청연주 등 연간 30여회의 다양한 연주 활동으로 관악기의 힘 있고 깊은 사운드를 매력적으로 구현한다는 평을 받고 있다. 서울윈드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 김응두(숭실대학교 음악원 주임교수)의 지휘와 성굉모(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유익하고 명쾌한 해설, 한국의 미를 음악으로 재해석하는 작곡가 서순정(한양대 겸임교수), 선율을 움직임으로 표현하는 한국무용 정효민(한예종 전통예술원 겸임교수), 국악계의 떠오르는 샛별 가야금 임재인,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