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3℃
  • 구름많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8.6℃
  • 흐림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18.4℃
  • 흐림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18.4℃
  • 흐림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7.4℃
  • 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3℃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6.8℃
  • 구름조금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당, 장외투쟁 대신 '수해 현장' 정치 시동

URL복사

 

주호영 "국민 어려움 같이 하는 정당이란 것 알리자"

이천서 현장 점검·충주에선 수해 복구 봉사활동 예정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미래통합당은 5일 수해 현장을 점검하고 피해 복구 지원 활동에 나섰다.

 

장외투쟁에 선을 그은 대신 현안과 관련된 현장을 방문해 국민들의 고충을 청취하고 정책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이른바 '현장 정치'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 4일 국회 본회의를 끝으로 7월 임시국회가 종료돼 원내투쟁이 물리적으로 어려워졌다는 점에서 당분간 이 같은 행보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이천시 율면 수해 현장을 점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천 방문 뒤에 충주로 이동해 수해 현장 복구 봉사활동에도 참여한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원내 지도부는 5일 수해지역을 방문해서 (피해 주민들을) 돕는 활동, 물에 잠긴 가재도구를 씻거나 집에 들어찬 개흙을 제거하는 일을 하려고 한다"며 "지역에 수해 피해가 없는 분 중 참여할 분들은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정책간담회를 통해 현장 애로를 듣고 필요한 곳에 봉사활동도 하고 해서 진정 통합당이 국민들의 어려움을 같이 하고 풀려는 정당이란 인식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기록적인 수마가 충북 곳곳을 할퀴고 지나가면서 도로 154곳, 하천 107곳이 수해를 당했다.

 

산사태 116건이 발생했고 상하수도 27곳이 망가져 지역 주민들의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주택 309주택 채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제천이 161채로 가장 많고 단양과 충주도 각각 87채와 38채가 물에 잠기거나 토사에 매몰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정재 "조두순 피해자 가족 결국 이사 결심“
野, 조두순 격리법 발의…상습범죄, 후속조치·보호수용 "피해자 가족, 조두순 돌아온단 소식에 두려움 떨어“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아동 성범죄로 복역 중인 조두순이 오는 12월 만기 출소 예정인 가운데 조두순 피해자 가족들이 이사를 결심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김정재(오른쪽) 위원장은 전날 조두순 피해자 가족을 직접 만나 이같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피해자 가족들은 조두순이 출소 이후 안산으로 돌아오려 한다는 사실 알고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가해자가 이사를 가야지 피해자가 이사를 가야하냐고 주장을 했지만 막상 출소를 앞두고 나니 두려워 이사를 결심하셨다고 한다. 방법을 찾아달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가족들이 이사를 결심한 이상 국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해야 한다"며 "현행법을 찾아봤더니 범죄 피해자 보호법 7조에 보면 국가나 지자체는 범죄 피해자가 보호나 지원 필요성에 따라 주거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행규정이 돼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충분히 마음만 먹으면 범죄 피해자 주거에 대해 지원할 수 있다"며 "정부는 이 법에 따라 가족의 주거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서주길 바란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