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8.3℃
  • 구름조금강릉 27.0℃
  • 연무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9.3℃
  • 박무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사회

미스터트롯 임영웅, 자랑스런 경복인 ‘우당대상’ 수상...상금 기부 뜻 밝혀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실용음악과, 10학번)이 자랑스런 경복인으로 선정돼 우당대상을 수상했다. 임영웅은 상금으로 받은 500만원을 즉석에서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경복대학교는 5일 남양주캠퍼스 우당관 앞 광장에서 ‘개교 28주년 기념식 및 제12회 우당대상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여식에서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실용음악과, 10학번)이 자랑스런 경복인으로 선정돼 우당대상을 수상했으며, 부문별(취업률, 재학률, 산학수익률, 우수논문, 국가고시 합격률, 강의평가 우수교원 등) 공적을 달성한 교직원에게 각각 포상이, 교육발전에 기여한 김정수 간호학과 교수, 정순오 공간디자인과 교수, 장현희 뷰티매니저과 교수에게 교육부장관 표창장이 전달됐다.

 

우당대상을 수상한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경연 프로그램 실시간 국민투표에서 총 유효투표수 중 25.32%인 137만 4748표를 얻어 막판 뒤집기로 미스터트롯 우승의 영광을 차지한바 있다.

 

그는 실용음악과 졸업생으로 학교의 명예를 드높인 공로를 인정받아 우당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경복 총장직무대행은 기념사에서 “학교의 명예를 빛낸 임영웅에게 무한한 자부심을 느끼며, 28년 강건한 청년으로 성장하는데 헌신한 수상자들과 교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4차산업을 선도하는 미래지향적 글로벌 역량을 갖춘 창의융합 인재양성에 대학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영웅은 수상소감으로 “저의 꿈을 키워주고 어려울 때 힘이 되어 주신 교수님들과 실용음악 발전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학교에 감사드린다”며, “오늘 받은 상금 500만원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실용음악과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써 달라”며 기부의 뜻을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