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2℃
  • 흐림강릉 28.3℃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7.4℃
  • 흐림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4.6℃
  • 맑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2.8℃
  • 맑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6.4℃
  • 구름조금금산 27.3℃
  • 구름조금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경제

수젠텍, 손미진 대표 지분 추가취득 "마진감소 매출둔화 문제없어"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수젠텍은 손미진 대표이사가 자사주 10만2911주를 취득했다고 3일 밝혔다. 손미진 대표는 이번 지분 취득을 통해 지분율이 11.76%로 증가했다.

손미진 대표는 콜옵션을 행사해 보통주 5만1456주와 우선주 2만9702주를 취득했다. 우선주를 보통주 5만1455주로 전환해 보통주 10만2911주를 취득했다.

이에 따라 손 대표가 보유한 주식 수는 총 160만6549주로 증가했다. 보유 지분은 11.76%다.

수젠텍 관계자는 "2018년 9월 발행한 주식에 대해 콜옵션(매수 선택권)을 행사해 주식 수와 지분율이 증가하게 됐다"며 "코로나19 항체 진단키트 수출을 통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되는 상황에서 주주가치 제고와 경영권 강화를 위해 기존에 기관투자자가 보유하고 있던 주식에 대해 콜옵션을 행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수젠텍은 시장에서 우려하고 있는 원자재 가격 증가로 인한 마진 감소와 매출액 둔화 문제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커버스토리】 日 수출규제 1년 NO ON
▶ 소재산업 국산화 촉발 ▶ 정책 실패 자인 목소리 커져 ▶ 높아진 국격 “원칙에 입각해 대화”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지난해 7월 4일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 규제 이후 1년이 지났다. 한국에서는 ‘탈일본’의 계기가 됐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는 반면, 일본에서는 자국 산업만 위축됐다고 자인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한일관계의 특수성과 함께 아직 넘어서야 할 부분도 존재한다. 소재산업 국산화 촉발 일본이 지난해 7월 한국에 수출할 때 일반포괄허가 대상에서 개별허가 대상으로 바꾼 소재는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이다. 불화수소의 경우 액체 제품은 국산화를 이뤘다. 액체 불화수소는 웨이퍼(반도체 원판)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공정에 사용된다. 올초 솔브레인, 램테크놀러지 등이 일본산(産)과 대등한 제품을 양산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액체보다 개발·제조가 어려운 기체 불화수소는 국산화가 많이 진전되지 않았다. SK머티리얼즈가 지난달 17일 초고순도(99.999%) 불화수소(HF) 가스 양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지만 업계에서는 일본산 제품과 품질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불화수소가 국산화된 것은 상대적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커버스토리】 日 수출규제 1년 NO ON
▶ 소재산업 국산화 촉발 ▶ 정책 실패 자인 목소리 커져 ▶ 높아진 국격 “원칙에 입각해 대화”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지난해 7월 4일 일본의 기습적인 수출 규제 이후 1년이 지났다. 한국에서는 ‘탈일본’의 계기가 됐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는 반면, 일본에서는 자국 산업만 위축됐다고 자인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한일관계의 특수성과 함께 아직 넘어서야 할 부분도 존재한다. 소재산업 국산화 촉발 일본이 지난해 7월 한국에 수출할 때 일반포괄허가 대상에서 개별허가 대상으로 바꾼 소재는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이다. 불화수소의 경우 액체 제품은 국산화를 이뤘다. 액체 불화수소는 웨이퍼(반도체 원판)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공정에 사용된다. 올초 솔브레인, 램테크놀러지 등이 일본산(産)과 대등한 제품을 양산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액체보다 개발·제조가 어려운 기체 불화수소는 국산화가 많이 진전되지 않았다. SK머티리얼즈가 지난달 17일 초고순도(99.999%) 불화수소(HF) 가스 양산을 시작했다고 발표했지만 업계에서는 일본산 제품과 품질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불화수소가 국산화된 것은 상대적


문화

더보기
【레저】‘차박’ 힐링 핫플레이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자동차에서 캠핑을 즐기는 ‘차박’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캠핑카 등록대수는 2017년 1989대에서 지난해 3325대로 1년새 67% 증가했다. 지난 2월 모든 종류의 차종이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도록 자동차 관리법이 개정되면서 차박 시장은 더욱 달아올랐다. 타인과의 접촉을 차단하는 ‘안전 휴가’를 고민하고 있는 당신을 위해, 차박의 명소를 소개한다. 낙조가 아름다운 마시안해변 인천시 영종도 마시안해변은 차박 성지다. 수도권에서 영종대교 및 인천대교를 건너면 쉽게 도착할 수 있다. 해변 주변에서는 유료로 운영하는 갯벌 체험장이 있어 가족단위의 여행객들은 아이들의 자연체험학습으로 즐기기에 손색없다. 인근 주변에 음식점, 매점 및 카페 등이 많아 먹거리가 다양하나, 캠핑관련 부대시설이 부족하므로, 도착 전 캠핑에 필요용품을 준비해가는 것이 좋다. 인천시 용유도 거잠포 선착장은 일몰과 일출 둘 다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연말연시에는 해넘이와 해돋이를 보러 전국 각지에서 사람이 몰린다. 선착장에서 바다쪽을 보면 상어 지느러미를 닮아 일명 샤크섬이라 불리는 매랑도가 있는데, 매랑도 위로 해가 보여 일몰과 일출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