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31.8℃
  • 구름조금대전 30.6℃
  • 연무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8.2℃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8.5℃
  • 박무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9.9℃
  • 맑음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7.0℃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경제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률 99% 육박...13조5천억원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거의 완료됐다. 전체 가구의 98.9%인 2147만여 가구에서 13조5000억여 원을 받아갔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가구 수는 누적 2147만176가구다. 신청액으로는 총 13조5158억1500만원이다.

 

이는 전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2171만 가구의 98.9%, 총예산 14조2448억원 중 94.9%에 해당하는 규모다. 전날 같은 시간보다 6만 가구, 348억원이 증가했다.

 

지급 방식별로는 1458만6671가구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으로 9조5866억원을 신청·수령했다. 전체 신청 가구의 67.2%에 해당한다.

 

선불카드는 248만8394가구(11.5%)가 1조6203억원, 지역사랑 및 온누리 상품권은 153만4307가구(7.1%)가 1조79억원을 각각 신청해 지급받았다.

 

취약계층 286만804가구(13.2%)에는 1조3011억원을 현금으로 지급했다. 현금 지급 대상 286만4735가구의 99.86%, 총예산 1조3027억원의 99.88%에 해당한다.

 

17개 시·도별로는 경기에서 522만8976가구가 3조1369억원을 지급받아 가장 많았다. 서울에서는 403만4319가구가 2조5588억원을 받아갔다.

 

뒤이어 ▲부산 142만483가구(9101억원) ▲경남 141만6259가구(9186억원) ▲인천 120만4577가구(7927억원) ▲경북 117만822가구(7304억원) ▲대구 99만8948가구(6562억원) ▲충남 92만8401가구(5836억원) ▲전남 83만3733가구(5128억원) ▲전북 78만4526가구(4929억원) ▲충북 69만8461가구(4398억원) ▲강원 67만9653가구(4206억원) ▲대전 60만8668가구(3949억원) ▲광주 59만1354가구(3876억원) ▲울산 45만7450가구(3093억원) ▲제주 28만1873가구(1795억원) ▲세종 13만1673가구(903억원) 순이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아직 지급받지 못한 가구는 신용·체크 카드 충전,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가운데 한 가지 방식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 신청은 각 카드사 홈페이지와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에서 5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와 선불카드는 8월31일까지 약 3개월간 사용해야 한다. 이때까지 다 못 쓰면 잔액은 정부가 환수한다.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종이 지역사랑상품권은 법적으로 5년까지 사용이 유효하다. 정부는 8월31일까지 사용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나 조례를 뜯어고치지 않는 한 이 기간을 넘어 사용하더라도 문제가 되진 않는다.

 

긴급재난지원금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유흥업소 등에선 사용할 수 없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오늘 '일하는 국회법' 당론으로 채택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의원총회를 열고 '일하는 국회법'을 21대 국회 1호 당론 법안으로 최종 추인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일하는 국회 추진단'(단장 한정애)이 정리한 법안 내용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당론 추인 절차를 밟는다. 원내 관계자는 "의총에서 당론으로 채택한 뒤 김태년 원내대표가 법안을 정리해 대표발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추진단은 지난 1일 의총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심사권 폐지 ▲상시국회 제도화 ▲원구성 및 상임위원장 배분 규정 개선 ▲본회의·상임위원회 불출석 의원 불이익(패널티) 부여 등을 골자로한 일하는 국회법 논의 경과를 보고한 바 있다. 민주당은 당론으로 채택한 일하는 국회법을 7월 임시국회 내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날 의총에서 다주택자 의원들의 조속한 주택 처분을 독려하는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될지 여부도 주목된다. 민주당은 지난 21대 총선 당시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을 보유 중인 후보에게 당선된 후 2년 내 실거주 외 주택을 매각하도록 하는 서약서를 받은 바 있으나, 이 시한을 앞당기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이는 최근 집값 폭등과 함께 청와대 참모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