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2.4℃
  • 대전 20.4℃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1℃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발생현황, 연세나로학원 7명확진에 여의도'비상'...원어성경연구회는 총13명

 

코로나19 발생현황 29일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58명

학원강사→수강생 2명-접촉자 4명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확진자 총 13명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홍우빌딩 6층 연세나로학원에서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여의도 일대에 비상이 걸렸다.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확진자 수도 1명 증가해 총 13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29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발생현황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58명이다.

 

여의도 홍우빌딩 6층에 입주해 있는 연세나로학원에서는 총 7명(인천 5명, 서울 2명)이 확진됐다. 학원강사 1명, 수강생 2명, 학원강사 접촉자 4명이다.  

 

연세나로학원 강사인 20대 여성이 지난 28일 첫 확진된 뒤 이 강사와 같은 학원에서 접촉한 수강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강생 2명은 모두 여의도에 거주하는 10대 중학생이다. 26일 오후 8∼10시 학원에 머물렀다.

 

질본은 연세나로학원 강사가 가족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세나로학원 모든 직원과 수강생에 대한 자가격리와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영등포구청은 “지난 25일부터 27일 사이 여의도 홍우빌딩(국제금융로 78) 방문자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아달라”고 29일 권고했다.

 

현재 여의도 홍우빌딩 내 입주한 라임신경정신과의원, 연세나로학원, 스터디카페, 독서실 등이 폐쇄됐고 이 빌딩 전체와 주변을 비롯해 확진자 거주지, 여의도 소재 6개교 방역이 이뤄졌다.

 

원어성경연구회(원어로 된 성경을 공부하는 종교모임)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는 1명 추가돼 총 13명이 됐다. 질본은 “추가 확진자는 경기 의정부시 주사랑교회 확진자와 라파치유기도원에서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발생현황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지역사회 추가 전파를 신속히 차단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및 행사 참여자에 대한 검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