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1.4℃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9.6℃
  • 흐림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6.1℃
  • 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9℃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회

기리보이 사과, 네티즌 반응은? "오늘 윤미향 기자회견...민감한 시기에"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래퍼 기리보이 사과에도 네티즌 반응이 차갑다.

 

기리보이(29 본명 홍시영)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를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29일 공개 사과했다.

 

기리보이는 전날인 지난 28일 SNS에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을 전하는 YTN 뉴스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캡처 사진을 올리면서 “앵커 세 명인 줄”이라고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로 쓴 글을 올렸다.

 

이후 누리꾼들이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기리보이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어 기리보이는 29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일어난 모든 일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이 보는 내 SNS에 생각 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 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그는 “전혀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기리보이 사과에도 서늘해진 네티즌 반응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누리꾼들은 인터넷 상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윤미향 기자회견도 오늘 국회에서 열리는 등 민감한 시기에 공인이 할 소리는 아닌 듯” “고통받고 살아오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두고 할 농담은 아닌 것 같다" "선 넘는 행동 맞다" 등 비판 글을 쏟아냈다.

 

다른 누리꾼들은 “게시물 바로 삭제했으니 기리보이 사과 받아줘야...조심하세요”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하려는 의도 없어 보인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해명에 나선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기부금·지원금 회계 부정, 경기 안성쉼터 고가 매입 의혹, 부동산 구매 자금 출처 의혹 등에 대한 해명을 할 예정이다.

 

이용수 할머니 폭로로 촉발된 정의연 기부금 관련 의혹이 불거진 후 윤 당선인이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경 해명, 권민아外 AOA직장내괴롭힘 피해자 또? "욱했다"[전문]
유경 해명...'민아(권민아)-지민(신지민) 직장내 괴롭힘 공방' 둘다 저격 글 의혹에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아이돌도 '직장 내 괴롭힘' 심각 "혼란 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 번 글 써"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에이오에이(AOA) 출신 유경이 전 멤버 권민아(27)의 지민(29 본명 신지민) 괴롭힘 폭로 파문과 관련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을 해명했다. 유경은 지난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해명 글을 통해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 번 글을 쓴다"고 밝혔다. 유경은 해명 글에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다”며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썼다. 그는 "지금의 저는 괜찮다. 저에게는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많다는 알게 됐다. 그거면 충분하다"며 "다시 한 번 저의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버텨왔다고, 다시 한 번 용기 내고




사회

더보기
유경 해명, 권민아外 AOA직장내괴롭힘 피해자 또? "욱했다"[전문]
유경 해명...'민아(권민아)-지민(신지민) 직장내 괴롭힘 공방' 둘다 저격 글 의혹에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아이돌도 '직장 내 괴롭힘' 심각 "혼란 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 번 글 써"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에이오에이(AOA) 출신 유경이 전 멤버 권민아(27)의 지민(29 본명 신지민) 괴롭힘 폭로 파문과 관련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글을 해명했다. 유경은 지난 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해명 글을 통해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 번 글을 쓴다"고 밝혔다. 유경은 해명 글에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다”며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썼다. 그는 "지금의 저는 괜찮다. 저에게는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많다는 알게 됐다. 그거면 충분하다"며 "다시 한 번 저의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버텨왔다고, 다시 한 번 용기 내고


문화

더보기
【레저】‘차박’ 힐링 핫플레이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자동차에서 캠핑을 즐기는 ‘차박’이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캠핑카 등록대수는 2017년 1989대에서 지난해 3325대로 1년새 67% 증가했다. 지난 2월 모든 종류의 차종이 캠핑카로 개조할 수 있도록 자동차 관리법이 개정되면서 차박 시장은 더욱 달아올랐다. 타인과의 접촉을 차단하는 ‘안전 휴가’를 고민하고 있는 당신을 위해, 차박의 명소를 소개한다. 낙조가 아름다운 마시안해변 인천시 영종도 마시안해변은 차박 성지다. 수도권에서 영종대교 및 인천대교를 건너면 쉽게 도착할 수 있다. 해변 주변에서는 유료로 운영하는 갯벌 체험장이 있어 가족단위의 여행객들은 아이들의 자연체험학습으로 즐기기에 손색없다. 인근 주변에 음식점, 매점 및 카페 등이 많아 먹거리가 다양하나, 캠핑관련 부대시설이 부족하므로, 도착 전 캠핑에 필요용품을 준비해가는 것이 좋다. 인천시 용유도 거잠포 선착장은 일몰과 일출 둘 다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연말연시에는 해넘이와 해돋이를 보러 전국 각지에서 사람이 몰린다. 선착장에서 바다쪽을 보면 상어 지느러미를 닮아 일명 샤크섬이라 불리는 매랑도가 있는데, 매랑도 위로 해가 보여 일몰과 일출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