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사회

수담 법적대응, 신인 시크릿넘버에 김유진PD까지...'학폭의혹' 왜 계속되나[전문]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학폭 의혹에 휘말린 수담이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걸그룹 시크릿넘버 멤버 수담(21) 소속사가 19일 수담이 학폭(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이자 “악성 루머이며 허위사실”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시크릿넘버(SECRET NUMBER, 수담, 데니스, 디타, 진희, 레아)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SNS상에서 제기된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사실이다”고 해명했다.

 

앞서 이날 트위터에는 수담이 중학교 때부터 음주를 해왔으며 학창시절 왕따를 주도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게재한 이는 수담과 같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동창생이라고 밝히며 수담의 고교 졸업 사진과 학창시절 사진 등도 증거로 올렸다.

 

시크릿넘버는 수담을 비롯해 데니스, 디타, 진희, 레아로 구성된 5인조 다국적 신인 걸그룹이다. 수담은 시크릿넘버의 싱글앨범 ‘Who Dis?’로 이날 데뷔했다. 수담의 학폭 의혹이 불거진 날은 수담이 속해 있는 시크릿넘버가 데뷔 쇼케이스를 가진 날이다.

 

이에 수담, 시크릿넘버 소속사는 “가요계 첫발을 내딛는 신인그룹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대응을 고려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원일 쉐프 예비신부 김유진 PD(MBC '전지적 참견 시점' 조연출) 역시 5월 초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는 "앞으로 평생 상처를 준 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를 구하겠다"고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동반 출연했던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서 하차했다.

 

이후 김유진 PD는 뉴질랜드 유학시절 친구들과 동창생을 집단 폭행했다는 ‘학폭 가해자 의혹’(논란)을 받고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

 

김 PD는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쓴 뒤 이날 오전 3시께 이를 시도했으나 가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이에 당시 김 PD 가족들은 김 PD를 학폭 가해자로 지목하고 선동한 악성글 게재자에 대해 선처 없는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수담 법적대응을 시사하는 소속사 공식입장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시크릿넘버 소속사 바인엔터테인먼트, 알디컴퍼니입니다.

 

19일(오늘) 오전 SNS상에서 제기된 시크릿넘버의 멤버 수담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글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가요계 첫 발을 내딛는 신인 그룹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수담, 법적대응을 고려할 계획입니다.

 

다시 한번 시크릿넘버를 사랑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