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8.8℃
  • 맑음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0.0℃
  • 흐림대전 22.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0.9℃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이민정 공식입장, '아이엄마'인데 코로나 간과? 이태원 생파설에...[전문]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이민정이 공식입장 문을 내고 사과 뜻을 전했다.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지인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불거진 ‘이태원 파티 논란’, ‘이태원 파티 참석설’에 대한 공식입장 문이다. 

 

이민정(38)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이민정 배우는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려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며 “기사로 알려진 것처럼 ‘이태원 파티’ 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에 따르면 이민정, 이주연, 김희정, 효민, 손연재, 임블리 임지현 등 총 6명의 연예인 혹은 셀럽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었던 지난 9일(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해당 생일파티가 이태원 일대 카페에서 열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민정 소속사는 "모든 국민이 한 마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고 이민정 배우 또한 드라마 촬영에 임하고 있고 한 아이의 엄마이기에 사람 많은 곳이나 행사에 참석을 자제해 왔다"고 해명했다.

 

이민정 측은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 게 맞겠다 싶어 선물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이번 일에 대해 사과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민정은 지난 2013년 배우 이병헌(50)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이민정은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출연하고 있다.

 

다음은 이민정 공식입장 사과 글 전문이다.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알려진 내용에 왜곡된 부분이 있어 이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이민정 배우는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려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습니다.

 

기사로 알려진 것처럼 ‘이태원 파티’ 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입니다.

 

모든 국민이 한 마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고 이민정 배우 또한 드라마 촬영에 임하고 있고 한 아이의 엄마이기에 사람 많은 곳이나 행사에 참석을 자제해 왔습니다.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게 맞겠다 싶어 선물을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일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