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25.9℃
  • 박무서울 20.1℃
  • 흐림대전 21.9℃
  • 맑음대구 22.8℃
  • 구름조금울산 22.2℃
  • 박무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1.6℃
  • 박무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조금보은 21.0℃
  • 흐림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조금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시사뉴스 TV

김태년 의원, 재수 끝에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당선

민주당 지도부, 21대 국회 정권재창출 기회 삼아야

 

 

[시사뉴스 김영도 기자] 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김태년 후보가 제적 인원 과반수 득표로 당선되면서 집권여당의 정권재창출을 향한 속도는 더욱 빨라질 전망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7일 의원회관에서 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거를 실시해 출마자 김태년 후보가 전해철 후보와 정성호 후보를 제치고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됐습니다.

 

김태년 후보는 지난 20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2기 원내대표에 출마했다가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밀려 낙선의 고배를 마셨지만 21대 국회에 재입성하면서 또 한 번의 도전 끝에 원내대표에 당선되는 쾌거를 안았습니다.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친문 계열 김태년 후보와 전해철 후보가 나서면서 표가 갈라져 2차 투표까지 갈 것으로 예상됐으며, 비주류 정성호 후보가 어부지리로 당선되는 것 아니냐는 가능성을 뒤엎고 제적인원 163표 중 82표로 당선이 확정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재임 후반기를 맞이하는 집권여당은 거여야소의 기울어진 21대 국회에서 정권재창출에 전력을 쏟을 것으로 보입니다.

 

원내대표 선거에 축사로 나온 이해찬 당대표는 신임 원내대표와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에게 새로운 역사를 기록할 수 있도록 정권재창출에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권재창출을 강조하지 않았지만 겸손함으로 국민들에게 다가가야 한다면서 국민들에게 진보개혁을 지향하는 유능한 정당으로 다가갈 것을 주문했습니다.

 

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된 김태년 당선인도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안정과 통합의 민주당이 정권을 재창출하는데 앞장서겠다며 당선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상 시사뉴스TV 김영도 기자였습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