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19.3℃
  • 흐림대전 22.3℃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2.4℃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6.1℃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2.4℃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극복에 '회삿돈'으로 기부한 재벌 총수들...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신동빈 [삼성·현대차·SK·LG·롯데 기부의 이면]

코로나19 위기에 법인 기부금으로 생색
국민 300억 원 이상 십시일반 기부...재벌 총수 개인은?
이재용 부회장의 '자신은 뺀' 동행 '주창'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들의 지원 행렬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작 재벌 총수들은 기업 돈으로 생색만 내고 있다.


5대 그룹 등 재계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거액의 성금을 기부하고, 자사 시설들을 치료센터로 제공하는 등 전사 자원을 총동원하고 있다. 


코로나19 법정구호단체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는 지금까지 849억 원이 모금됐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에는 512억 원의 성금이 모였다. 


그중 기업이 쾌척한 성금이 1,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75% 이상이다.


문제는 기업이 출연한 성금이 대부분 법인 기부금이라는 사실이다.  


삼성이 먼저 성금과 의료용품 등 300억 원을 지원했다.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300억 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협력사에 지급했다.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영덕연수원에 삼성의료원 의료진도 파견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50억 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 


미사용 신축 교육센터 2곳을 치료센터로 내놓았다. 


현대차 노사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취약계층에게 마스크 4만 개를 전달하기로 했다.


코로나 사태로 부족해진 혈액 모으기 운동에도 임직원 800여 명이 릴레이식으로 참여했다. 

 

SK는 50억 원과 4억 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 보육원과 양로원 등 취약계층과 자가격리자에게 생필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구·경북 지역 의료지원 봉사자와 방역 인력에게 방호복 등 의료물품도 지원한다. 


구미에 있는 SK실트론은 마스크 10만 장과 손세정제 2만5,000개 등 4억 원치 현물을 지원하기로 했다.


LG는 5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고 방역물품도 지원했다.

 

대구·경북 지역의 병상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기숙사와 연수원을 치료센터로 제공했다.  


임산부 직원은 필요한 만큼 재택근무 하도록 하고, 휴원·개학 연기로 집에서 자녀를 돌봐야 하는 직원들도 재택근무 하도록 했다. 


롯데는 10억 원 규모를 지원했다. 


유통계열사들은 위생용품·즉석식품 등 생필품으로 구성된 키트를 제작해 대구시에 제공한다. 


롯데케미칼 등 화학계열사들도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희망브리지와 사랑의열매 모금액과 5대 그룹이 홍보하는 기부활동을 들여다보면 아쉬움이 있다.

  

지난 두 달 동안 우리 국민이 300억 원 이상을 십시일반으로 기부하는 동안 재벌 총수들은 회삿돈과 임직원을 동원해 생색만 냈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 마땅히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해야 한다”며 “이번 일로 고통 받거나 위기 극복에 헌신하는 이들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부터 '사회와 동행하고, 공헌해야 한다'는 경영철학을 주창해 왔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 부회장이 사재를 출연했다는 얘기는 들리지 않는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