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5.1℃
  • 구름조금대전 16.2℃
  • 흐림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1.3℃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1.3℃
  • 구름조금고창 14.0℃
  • 맑음제주 14.1℃
  • 구름조금강화 12.3℃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3.9℃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사회

'합정역 5번출구' 유산슬이 늙으면 '신림역 7번출구' 부를까?

노인들 활동하는 낮시간엔 에스컬레이터 가동 중단
엘리베이터 있지만 상가로 향하는 꼼수?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 민영화의 역설
'문명의 이기(利器)' 아니라 '이기(利己)적 문명'



[시사뉴스 김형석 기자] 신림역에는 지상으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가 7번출구에 딱 하나 설치돼 있다.

고장 나지도 않았는데 낮에는 항상 멈춰 있다.

절전을 위해 출·퇴근때만 운영하기 때문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에게 이 에스컬레이터는 무용지물이다.

주로 낮시간에 활동하는 노인들은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올라가야 한다.

엘리베이터가 있지만 멀리 있는데다 타고 올라가도 상가로 향하게 돼 있어 다시 돌아서 나와야 한다.

쇼핑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보단 승객의 불편을 악용해 쇼핑을 유도하는 상술이 엿보인다.

이렇게 돌아서 나오면 차라리 계단으로 천천히 올라가는 것보다 오래 걸린다.

계단을 포기하고 아예 6번출구쪽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올라와 다시 횡단보도를 건너는 노인도 많다.

주변 상인들은 "○○○○상가에 위임한 뒤 그렇게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한다.

정작 필요한 이들이 못 쓰는 에스컬레이터는 '문명의 이기(利器)'가 아니라 '이기(利己)적 문명'일 뿐이다.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민영화의 역설이다.

사람은 누구나 늙는다.

유산슬도 늙는다.

유산슬이 늙고 병들어 '합정역 5번출구' 대신 '신림역 7번 출구'를 부르면 더 큰 공감을 불러일으킬지도 모르겠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