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이슈

가세연 폭로 어디까지..김건모 성폭행에 폭행 추가 "시끄럽다며 무차별 폭행" 증언

URL복사

[시사뉴스 이경록 기자]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가수 김건모(51)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게 됐다.

지난 10일 검찰은 김건모를 상대로 접수된 성폭행 고소 사건을 여성가족조사부에 배당했다.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사건 발생 장소와 관계인 주거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강남경찰서로 사건을 보내고 수사 지휘하기로 했다.

이날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김건모 추가 폭로 또 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김건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B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B씨는 앞서 김건모의 성폭행을 고발한 A씨가 꽃뱀인 것처럼 매도당하는 것에 분노해 힘이 돼주기 위해 제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 B씨는 폭행 당시 상황에 대해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였다.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와서 ‘시끄럽다. 시끄럽다고 했지’라고 머리채 잡고 주먹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리고 배를 때렸다. 안 맞으려고 피했지만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가 없었다. 눈이 부어오르고 코피가 흘렀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B씨는 “다음날이 되니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경찰에 신고를 못하게 했다"며 "발설을 하면 안된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 측은 B씨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당시 병원 응급실에서 진단한 기록이 있다”며 병원에서 발급한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를 공개했다. 더불어 당시 MBC에서 취재를 하기도 했지만 결국 보도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B씨는 “김건모가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술먹고 이상한 괴물처럼 되는 사람이 시청자 앞에서는 그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는게 화가 난다. 돈을 바라지 않는다. 피해 여성분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다”고 호소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홍준표 복당 "맏아들 돌아왔다…도덕성·경륜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
"정권교체 밀알 될 것…국가 정상화 위해 거침없이" "文정권 무능과 실정으로 대한민국 통째로 무너져" "필요한 건 화합, 통합, 연합 모두 하나로 뭉쳐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복당 소감에 대해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헌정사와 정당사 초유의 젊은 리더십과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의 복당 결정으로 1년3개월 만에 다시 당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잠시 집을 떠나야 했던 집안의 맏아들이 돌아온 셈"이라며 "당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준 국민과 당원 동지들, 이준석 당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 위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시간 동안 저 자신을 돌아보고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만 생각했다"며 "국가 정상화와 더 크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거침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과거 잃어버린 10년에 이어 지우고 싶은 5년을 지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실정으로 지금 대한민국은

정치

더보기
홍준표 복당 "맏아들 돌아왔다…도덕성·경륜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
"정권교체 밀알 될 것…국가 정상화 위해 거침없이" "文정권 무능과 실정으로 대한민국 통째로 무너져" "필요한 건 화합, 통합, 연합 모두 하나로 뭉쳐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복당 소감에 대해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헌정사와 정당사 초유의 젊은 리더십과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의 복당 결정으로 1년3개월 만에 다시 당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잠시 집을 떠나야 했던 집안의 맏아들이 돌아온 셈"이라며 "당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준 국민과 당원 동지들, 이준석 당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 위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시간 동안 저 자신을 돌아보고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만 생각했다"며 "국가 정상화와 더 크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거침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과거 잃어버린 10년에 이어 지우고 싶은 5년을 지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실정으로 지금 대한민국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