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6℃
  • 맑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이슈

'오열한 손흥민' 안드레 고메스에 백태클로 퇴장 후 에버튼 선수들이 오히려 위로

URL복사

에버튼 안드레 고메스가 손흥민의 태클 이후 부상을 당해 들것에 실려나가고 있다.(자료사진=토트넘 트위터)


에버튼 전에서 백태클로 퇴장을 당한 손흥민(토트넘)이 눈물을 흘리며 괴로워했다.


토트넘은 4일 오전(한국시간) 에버튼을 상대로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를 치렀다. 이날 손흥민의 토트넘의 선제골에 도움을 기록하며 활약했지만 후반 34분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을 범해 퇴장을 당했다.


수비에 가담한 손흥민이 공을 뺏기 위해 태클을 가했고 이 과정에서 중심을 잃은 고메스가 손흥민의 동료 세르지 오리에와 충돌하며 오른쪽 발목이 오른쪽으로 꺾이는 골절상을 당했다. 반칙 이후 고메스의 상태를 확인하기 이전까지는 일반적인 반칙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고메스의 상태를 확인한 이후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쥐며 괴로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의 태클이 골절로 직접 이어진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후 과정에서의 불운으로 발목이 골절된 고메스를 확인한 이후 손흥민은 괴로운 표정을 지으며 눈물까지 흘렸다. 오리에 역시 마찬가지였다. 고의성이 없었던 것은 오리에 역시 마찬가지였다.


에버튼 선수 픽포드와 토순이 괴로워 하는 손흥민을 오히려 위로하는 모습이 나왔을 정도로 손흥민은 반칙을 범한 이후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과적으로 경기는 에버튼이 동점골을 기록하며 1-1 무승부로 끝났다. 하지만 고메스의 큰 부상과 그에 따른 여파는 에버튼이나 토트넘 모두 자칫 길게 이어질 수도 있을 전망이다. 손흥민은 물론 오리에 역시 정신적 충격 극복을 빨리 극복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홍준표 복당 "맏아들 돌아왔다…도덕성·경륜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
"정권교체 밀알 될 것…국가 정상화 위해 거침없이" "文정권 무능과 실정으로 대한민국 통째로 무너져" "필요한 건 화합, 통합, 연합 모두 하나로 뭉쳐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복당 소감에 대해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헌정사와 정당사 초유의 젊은 리더십과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의 복당 결정으로 1년3개월 만에 다시 당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잠시 집을 떠나야 했던 집안의 맏아들이 돌아온 셈"이라며 "당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준 국민과 당원 동지들, 이준석 당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 위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시간 동안 저 자신을 돌아보고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만 생각했다"며 "국가 정상화와 더 크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거침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과거 잃어버린 10년에 이어 지우고 싶은 5년을 지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실정으로 지금 대한민국은

정치

더보기
홍준표 복당 "맏아들 돌아왔다…도덕성·경륜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
"정권교체 밀알 될 것…국가 정상화 위해 거침없이" "文정권 무능과 실정으로 대한민국 통째로 무너져" "필요한 건 화합, 통합, 연합 모두 하나로 뭉쳐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복당 소감에 대해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헌정사와 정당사 초유의 젊은 리더십과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의 복당 결정으로 1년3개월 만에 다시 당으로 돌아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잠시 집을 떠나야 했던 집안의 맏아들이 돌아온 셈"이라며 "당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준 국민과 당원 동지들, 이준석 당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 위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시간 동안 저 자신을 돌아보고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만 생각했다"며 "국가 정상화와 더 크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향해 거침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과거 잃어버린 10년에 이어 지우고 싶은 5년을 지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실정으로 지금 대한민국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