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20.9℃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4.1℃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0.4℃
  • 구름조금제주 23.7℃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억울형①] “우린 아니라니까” [日 국적 연예인들 편]

불매운동 피해 호소와 ‘샤이재팬’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난감한 日 국적 연예인들


불매운동 불똥은 한국에서 활동 중인 일본 국적 연예인들에게 튀고 있다.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인 사나(サナ), 모모(モモ), 미나(ミナ)와 아이즈원 멤버인 미야와키 사쿠라(宮脇咲良), 혼다 히토미(本田仁美), 야부키 나코(矢吹奈子) 등이 그들이다.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이들의 연예계 퇴출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기까지 했다. 퇴출 찬성자들은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 “한국에서 나가라” 등을 입 모아 요구했다.


반대 의견도 만만찮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일본 경제보복에 일본 국적 연예인 퇴출운동까지 벌어진다고 한다. 참 어리석다”며 “싸움에서 이기려면 우리 편을 최대한 많이 확보해야 한다. 일본 국민까지도 우리 편으로 만들어야 우리가 이기는 데 유리하다”고 지적했다.


사나 등은 지한파(知韓派)로 분류해야 한다는 게 퇴출 반대 측 입장이다. 사나의 경우 한국 진출 이유에 대해 “케이팝 스타가 돼 한국을 중심으로 해외활동을 활발히 하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모모는 한국음식 중 족발을 즐겨 찾는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육회를, 혼다 히토미는 떡볶이를 즐기기로 유명하다. 미나는 한국에서 사후 장기기증을 신청했다. 야부키 나코는 한국어를 현지인 못지않게 정확한 발음으로 구사한다.


사나 등은 한국 사회의 퇴출 목소리에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지만 내심 억울함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와이스의 7월 월드투어에 불참하고 잠정적 활동 중단을 선언한 미나에 대해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는 건강상 이유를 들었지만 퇴출운동이 적잖은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