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23 (수)

  • 흐림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7.8℃
  • 소나기대전 21.0℃
  • 흐림대구 23.7℃
  • 흐림울산 20.9℃
  • 소나기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6.2℃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19.9℃
  • 구름조금거제 23.9℃
기상청 제공

정치

[은둔형③] “이 또한 지나가리…”[노스페이스 편]

아닌 척, 모르는 척, 숨 죽이고 있자

URL복사



[시사뉴스 김도균 기자]


노스페이스, 5년간 일본 골드윈에 배당금 상당액 지급
영원아웃도어는 1992년 영원무역홀딩스, 일본 골드윈이 합작해 설립한 매출 4,000억 원대 일본계 투자기업이다. 현재는 한국 지분이 더 많다.

노스페이스라는 아웃도어 브랜드로 유명하다. 처음에는 자본금 10억 원으로 시작했지만 수차례에 걸쳐 증자한 끝에 현재는 자본금이 30억 원으로 증가했다. 지분율은 영원무역홀딩스가 59.3%, 일본 골드윈이 40.7%를 보유하고 있어 일본 쪽도 상당한 규모 지분참여를 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영원아웃도어는 노스페이스라는 브랜드 사용 대가로 일본 골드윈에 로열티를 지급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매년 100억 원 대의 로열티가 일본 골드윈에 지급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노스페이스는 미국 기업인 VF코퍼레이션사 소유로 잘 알려진 미국 브랜드이며, 로열티는 최종적으로 미국 기업인 VF코퍼레이션사로 전달된다는 입장이다.
또한, 영원아웃도어는 매년 주주에게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영원아웃도어의 배당금 추이를 보면 2014년 127억8,000만 원, 2015년 78억 원, 2016년 48억 원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2017년 53억4,000만 원, 117억300만 원으로 증가세로 바뀌었다. 매년 배당금을 지급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최근 5년간 지급한 배당금의 총액은 424억 원에 이른다. 일본 골드윈 지분율 40.7%를 감안할 때 173억 원의 국내 자금이 일본에 유출되었다고 추정해볼 수 있다. 이에 대해 노스페이스측은 골드윈사로의 배당금 지급 역시, 관계사를 통한 골드윈사 최대 주주 지분확보를 통해 국내로 환수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노스페이스가 일본과 관련해 이슈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재킷에 동해가 'Sea of Japan(일본해)'로 표기된 사실이 네티즌들에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적이 있다. 해당 사안에 대해서는 미국 캐주얼 브랜드 슈프림사가 디자인한 제품으로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민주노총, 24일 노동계 최초안 앞두고"최저임금 대폭인상 촉구" 여론전 집중
이날부터 29일까지 서울-세종 릴레이 도보행진 양대노총, 내일 1만원 이상 노동계 최초안 발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3일 내년도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을 촉구하며 시민들에게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릴레이 도보 행진을 선포했다. 현재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의 심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노동계의 최초 요구안 제시를 하루 앞두고 여론전에 화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임위 심의는 코로나19로 더욱 심각해진 우리 사회의 불평등·양극화 해소를 위해 2022년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결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임기 3년 이내에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약속하며 당선됐다"면서 "하지만 임기 3년차에 공약을 폐기하고 2.87%라는 최저 수준의 최저임금을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창궐한 작년에는 1.5% 인상이라는 역대 최저 수준의 인상을 결정했다"며 "문 대통령이 사과를 했다고 하지만, 저임금 노동자들의 현실을 외면한 결정이며 촛불항쟁을 통해 합의된 사회적 요구를 파기한 것"이라고 질타

정치

더보기
이준석 "윤석열 X파일 당 차원 대응 계획 없다" 기존 입장 강조
"관련 문건 입수해도 처리할 수 있는 공조직이 없다"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제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에 대해 "(윤 전 총장이)아직 당내 인사로 분류된 분은 아니다"며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희생자의 넋을 기린 후 취재진의 윤 전 총장 관련 질문에 "최근 논란이 된 X파일 등에 공식적으로 대응할 계획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관련 문건이나 자료가 입수된다 하더라도 이첩해서 처리할 수 있는 공조직이 (국민의힘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당 밖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둘러싼 신경전이 연일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가 당 차원의 대응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보인다. 보수정권 대통령의 4·3 추념식 참석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잘못된 과오를 반성하고, 진실이 규명된 역사적 사실에 대해 겸손한 자세를 보이는 분들이 국가지도자로 인정받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우리 정당 대툥령이 어떤 연유로 그런 판단을 했는지는 모르지만 당 대표로서 우리 당 인사가 대통령에 선출된다면 그런 (4·3 추념식 참석)행보를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