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1.6℃
  • 박무대전 3.6℃
  • 흐림대구 4.8℃
  • 흐림울산 4.8℃
  • 박무광주 2.2℃
  • 흐림부산 5.3℃
  • 맑음고창 0.0℃
  • 맑음제주 6.9℃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1.4℃
  • 흐림경주시 4.2℃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정치

‘조류박사’ 윤무부 “7~8월 北→南 이동 철새 없다”

미상항적 ‘전투기 대응출격’ 軍, “알고보니 철새”
尹 ‘조류연구 40년에 이런 새는 처음’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최근 북한에서 남한으로 이동한 미상항적과 관련해 ‘전투기 대응출격’에 나선 군(軍) 당국의 “알고 보니 새떼” 주장에 대한 반박이 나왔다. ‘조류박사’ 윤무부 경희대 명예교수는 ‘조류(鳥類)연구 40년에 이런 새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시 10분께 북한 지역에서 남하하는 미상항적이 레이더에 포착됐다. 군은 전투기 등 군용기들을 출격시켰으며 KT-1 훈련기 조종사는 이 항적이 세떼(기러기)임을 확인했다.


이상이 군 측 주장이지만 윤 교수 분석은 다르다. 그는 5일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기러기, 고니는 겨울철새인데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여름철새는 4~5월이면 다 내려왔다. 7~8월은 새들의 번식기여서 거의 이동이 없는 때”라고 밝혔다.


또 “새 연구를 40년 넘게 했지만 7월에 북쪽에서 남으로 새떼가 내려온다는 얘기는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군에 따르면 ‘새떼’는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태백산까지 200여km 거리를 ‘시속 90km 안팎 속도’로  ‘3~3.5km 상공’에서 비행했다. 윤 교수는 “산이 높지 않은 한반도를 찾는 철새는 생각보다 높이 날지 않는다. 100~150m 높이로 나는 새가 많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윤 교수는 우리나라 국방태세에도 아쉬움을 표시했다. “백령도, 2함대 등 여러 부대에서 새 특성, 습성 강연을 했다. 당시 우리 레이더가 낡아 새 구분을 잘 하지 못했다”며 “선진국인 영국에서 레이더를 봤는데 오니, 고니떼가 대형을 이뤄 날아가는 항적이 선명했다”고 말했다.


‘북한 목선(동력선) 셀프입항’ 사건으로 골머리를 앓는 군은 이번 미상항적 남하 사태를 둘러싼 갖은 의혹들을 강력부인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노컷뉴스에 “북에서 전투기가 내려온다는 상황전파는 없었다”며 “(일부 군사전문가 등) 개인의 주장을 언론보도로 보기 어려워 일일이 대응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또다른 군 관계자는 “공군이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적시적기(適時適期) 대응이 최선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24일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추경예산을 요청하며 "정부는 비상한 경제시국에 대한 처방도 특단으로 내야 한다. 결코 좌고우면(左顧右眄) 해서는 안 된다.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모든 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문재인대통령은 대구지역을 긴급 방문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도 25일부터 대구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19 상황을 직접 현장에서 지휘하기로 했다. 당정청도 25일 대구·경북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최대 봉쇄 조치를 하는 한편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추경안을 최대한 빨리 편성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23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전 9시보다 352명 늘어난 556명에 이르자 대통령이 직접 나서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 발령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이후 처음이다.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곳곳에서 행사와 집회 등이 취소됐다. 24일로 예정된 국회본회의도,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도 취소됐다. 기업들의 면접도 취소됐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이날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신입사원 채용면접을 연기했다.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