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5.0℃
  • 구름조금대구 19.2℃
  • 흐림울산 20.5℃
  • 맑음광주 16.8℃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14.2℃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1.4℃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8.3℃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정치

민경욱 “文 비판은 전부 막말? 與, 공당 자격 상실”

“전부 막말이라며 눈 치켜뜨는 걸 충성으로 착각” 與 겨냥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자신과 소속당에 대한 여당, 여론의 ‘막말’ 비난에 대해 “대통령 비난은 모조리 막말인가”라며 맞받았다.


민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야당의 정당한 비판을 꼬투리잡고 막말로 몰아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악의적 시도가 장탄식만 불러 일으킨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을 정면비판했다. “진실과 사실에 대한 비판을 두고 모조리 막말이라 몰아세우며 두 눈 치켜뜨는 것을 충성으로 착각한 대변인의 과도한 대응”이라며 “이것이야말로 커다란 실책이었음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민주당이야말로 공당(公黨) 자격 상실”이라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대여(對與) 투쟁에 변화는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비유(比喩)는 어떤 현상이나 사물을 직접 설명하지 아니하고 다른 비슷한 현상이나 사물에 빗대 설명하는 일”이라며 “제1야당 대변인이자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더욱 가열차고 합리적인 정부여당 비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논란 소지 발언 함구령’을 내렸던 황교안 대표도 여당, 일부 언론의 ‘막말 프레임 공세’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그는 “막말이라는 말부터 (남발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며 “말의 배경이나 진의가 무엇인지 잘 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