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7.0℃
  • 흐림서울 15.6℃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8.5℃
  • 흐림강화 14.9℃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시사뉴스 TV

[시사뉴스 창간 30주년 특별기획] 강상원 박사, 기존 반야심경을 뒤집다

"산스크리트어는 우리말 사투리"


[시사뉴스 창간 30주년 특별기획] "우리말의 근원은 산스크리트어다"고 주장하는 강상원 박사.


강 박사는 "대부분의 불교용어가 우리말 토속 사투리"라며, "한국어의 토속사투리에 근거해 불교용어를 해석했다"고 밝혔다.


기존 불교에서의 해석과는 다른 '산스크리트어에 근거한 자신만의 독창적 불교용어 해설'을 내놨다.

강 박사가 주장하는 산스크리트어란 무엇일까?



2부



3부



4부



5부



6부



7부



8부



9부



10부



11부



12부



13부



14부























커버&이슈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경제

더보기
수도권 공공분양 최대 5년 거주 의무화…"투기수요 차단"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앞으로 수도권 내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은 최대 5년간 해당 주택에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도권 대형주택지구 등 일부 공공분양주택에만 적용되던 거주의무 대상주택이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등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다만 의무거주 기간은 분양가에 따라 달라진다.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 100% 미만이면 3년의 거주의무 기간이 적용된다.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이 거주의무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주택법에 따른 전매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해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공공주택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게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수분양자가 납부한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이자(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이자율을 적용)를 합산한 금액으로 정해진다.

사회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