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0.11 (금)

  • 흐림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15.7℃
  • 박무대전 13.0℃
  • 구름많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5.1℃
  • 맑음제주 18.1℃
  • 흐림강화 14.9℃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경제칼럼

[경제톡] 왜 글로벌VC는 대덕 테크노밸리를 외면하나?

국내 생명공학 분야 한단계 성장시킨 주역 불구, 영문 홍보자료 전무

[시사뉴스 세르반테스 교수] 구글사이트에서 대덕 테크노밸리를 검색해 본 결과, 대덕 테크노밸리의 역동적인 연구개발 및 스타트업 클러스터에 관련하여 영문으로 된 자료가 거의 없다는 사실에 글쓴이는 놀랐다. 

하지만 곧 대덕 테크노밸리가 저명한 연구기관인 카이스트와 인접해있을 뿐만이 아니라 IT산업부터 생화학산업에 관련하여 40개 이상의 연구센터 및 20개 이상의 주요 연구센터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서울 테헤란로에 있는 클러스터 및 판교 테크노밸리는 대덕 테크노밸리와 비교했을 때 미디어, 정부, 투자 부분에서 주목을 받고 있지만 사실상 더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곳은 대덕 태크노밸리이고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한국 B2C 시장, 아마존 상륙에 우려감 커져

대덕 태크노밸리는 테헤란로 및 판교쪽보다 기술 지향적이다. 서울과 판교는 대부분 금융업, 마케팅 및 IT를 전문으로 한다면 대덕 태크노밸리는 나노기술, IT기술 및 생명공학기술을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다. 실제로 대덕 태크노밸리에는 벤처캐피탈 회사가 한 곳밖에 없기 때문에 서울에 있는 벤쳐캐피탈 회사 사람들은 대덕 태크노밸리의 최첨단 기술에 대한 잠재적인 투자유치를 위해 90분이 걸리지만 정기적으로 대덕 태크노밸리를 방문하고 있다.

서울 및 판교에 있는 대규모 스타트업들은 쿠팡, 티몬 등 B2C형태의 비즈니스이며 미디어의 주목 및 투자도 많이 받고 있다. 2017년까지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성공은 위의 언급된 회사들과 대규모 모바일 관련 회사인 옐로 모바일이 좌지우지 했다. 하지만 현재 상황은 쿠팡 및 티몬이 가지고 있는 부채가 많이 늘어난 상태이고 티몬은 이로 인해 CEO인 Daniel shin이 그의 자리에서 물러날 수 밖에 없었다. 일부 분석가들은 아마존이 한국의 B2C 시장에 진입함에 따라 한국의 B2C형태의 비즈니스들이 현재의 비즈니스 모델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한국은 아마존에게 B2C 비즈니스에 있어서 가장 큰 글로벌 시장 중 하나이다. 옐로 모바일 또한 대규모 운영 손실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투자자와 언론 쪽에서는 옐로 모바일의 여러 계열사들이 하나의 독자 생존이 가능한 플랫폼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글로벌잣대 기준점은 IPO, 간과 말아야

더 중요한 건 쿠팡, 티몬, 옐로 모바일은 IPO(기업공개)를 하지 않았으며 즉 코스닥이나 나스닥에 기업을 공개적으로 상장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IPO는 벤처 기업의 잠재력과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느냐 없느냐의 기준점이 된다. 그들이 IPO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많은 추측이 있었지만, CEO들의 소홀한 투자자 감독과 기업 이사회에서 CEO의 책임을 묻지 않는 소홀한 관리방식으로 인하여 IPO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데에 의견이 일치한다. 나스닥 또는 코스닥에 상장될 경우 책임감을 불러 일으킬 것이며 이 점에 있어 CEO들이 지지하지 않을 것이다.

위의 기업들의 상황이 너무 절망적인 나머지 일부 전문가들은 쿠팡 및 옐로 모바일을 죽은 유니콘 기업이라고 말하고 있다(기업들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 악화 및 정체된 이용자 수로 빠르게 IPO를 진행하지 못하고 멈춰버린 10억원 가치의 회사들이 공동묘지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다).

반면, 대덕은 지난 10~15 년 동안 IPO 열풍이 있었다. 생명 공학기술을 예로 들자면. 김대중 전 대통령은 기술 특례 상장 정책을 통해 유망한 기술과 엄청난 잠재력을 보여주는 하이테크 기업의 요구 사항을 낮추었다. 비록 대부분의 기업이 초기에는 적자이고 부채가 있지만 기술 보증기금, NICE그룹 및 한국기업 데이터에서는 이 기업들의 재무제표와 그들의 수익성 요구 사항이 충족하고 있는지에 대하여 확인하고 있다.

인적자원의 보고 ‘대덕 테크노밸리’



이달을 시작으로 생명 공학 분야보다 많은 이익을 얻은 산업은 없다. 33개 이상의 생명 공학 기업이 2005년 설립 이후 코스닥에 상장했다. 생명 공학 부분이 이루어낸 IPO 수치는 다른 스타트업 산업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뛰어나다.

대덕 테크노밸리쪽 생명 공학 기술의 IPO 성공은 기술 특례 상장뿐만이 아닌 인적 자원 또한 많은 기여를 하였다. 높은 비율의 CEO와 고위 관리자들이 박사 학위 및 고급 학위를 얻었을 뿐만 아니라 외국 대학을 다니면서 국제적으로 일하기 위해 영어 실력도 쌓았다. 생명 공학 사업의 80~90%가 글로벌 비즈니스인 점을 보면 이러한 요인들이 꽤 중요한 영향을 미쳤음을 알 수 있다.

카이스트와 인접 해있는 것도 인적 자원 및 재능을 공급해주는 부분에 있어서 큰 혜택을 받고 있는 부분이다. K-School과 Startup KAIST Studio와 같은 카이스트의 최첨단 프로그램은 Stanford의 Symbolic Systems 및 StartX 프로그램과 유사하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은 기술적 노하우뿐만이 아닌 언젠가는 그들이 가지고 있는 기술을 마케팅하고 팔 수 있는 기업가 정신도 배우게 된다.

카이스트 프로그램에 참여한 졸업자들은 한국에서 1300개의 스타트업이 설립했다. 그리고 이 수치는 전체 한국 스타트업 중 30~40%라는 독보적인 성과를 내었다. 또한, 카이스트 졸업생들은 네이버, 한게임과 같은 저명한 기업을 만들었다.

영문 홍보자료 없는 것은 큰 아쉬움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대덕 테크노밸리는 나노, 생명 기술을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으며 서울쪽은 금융 및 마케팅쪽을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러므로 생명 공학 기술 부분이 전문인 대덕과 금융 및 마케팅 쪽이 전문인 서울이 같이 공생해 나아가야 한다. 대덕은 연구개발 및 기술을 창조하며 서울과 판교는 대덕 태크노밸리가 가지고 있는 기술에 투자하고 마케팅하는 것이다.

그러나 서울 및 판교가 강점인 반면, 대덕쪽이 본질적으로 약한 부분은 언론 홍보와 인지도에 있다. 대덕 내에 있는 미디어 대행사는 존재하지 않거나 잘 봐야지 조금 있는 상태이다.
이는 대덕 태크노밸리가 벤처캐피탈, 특히 외국 벤처캐피탈을 확보하는 데 있어 장애가 되는 부분이다.

글쓴이는 수많은 실리콘밸리의 벤처 투자자들을 인터뷰하고 왜 그들이 대덕 테크노밸리에 관심을 많이 가지지 않느냐고 질문했다. 실리콘밸리의 벤처투자자들의 말을 간단히 정리하면 대덕 테크노밸리는 무엇을 하고 있고 어떤 산업에 집중하고 있는지에 대하여 영문으로 된 자료가 거의 없어서 그들이 대덕쪽 관련하여 알지 못했다고 말한다.

대덕 테크노밸리가 ‘실제로 영웅이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영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대덕이 왜 투자하기에 이상적인지 무엇을 해내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홍보해야 한다. 또한 홍보를 위해 굳건하고 전문적인 미디어 에이전시를 만들어야 한다.

미디어와 홍보에 대한 인내심을 가지고 투자를 하는 것이 대덕에게 훨씬 더 많은 투자를 이끌어 낼 것이며, 이는 훨씬 많은 코스닥과 나스닥IPO숫자로 이어질 것이다. 대덕 테크노 밸리는 이제 대한민국 최고의 기술 비밀과 자산을 전 세계에 보여줄 필요가 있다.

                                             데니스 스테펀 세르반테스 교수(건국대학교 상경대학 국제무역학과 교수)

Daedeok Techno Valley the Unsung Heroes

When doing a Google search for Daedeok Techno Valley, I was astounded so little has been written in English about this dynamic R&D and startup cluster: I quickly learned that it has over 20 major research institutes and more than 40 research centers in a wide array of ventures ranging from IT to biochemical and while being contiguous with a world renown scientific research institute like KAIST.  Seoul’s clusters in Tehran-ro and Pangyo Techno Valley by comparison have had so much more media, investment and governmental attention than Daedeok, but in reality Daedeok has outperformed both areas for so many reasons.
Daedeok per capita is so much more technology driven than Tehran-ro and Pangyo. Seoul and Pangyo are basically the financiers, marketers and IT specialists, whereas Daedeok specializes in the Nano, IT, and BT technologies.  Daedeok, indeed, has only one venture capital firm on location; Seoul venture capitalists periodically take the 90-minute journey to Daedeok to seek potential investments in Daedeok’s state of the art technologies.
Many of Seoul and Pangyo’s largest startups are business-to-consumer (B2C) e.g. Coupang, Tmon, which get the preponderance of media attention and financial investment.  Until 2017, Korea’s startup ecosystem’s success was measured on them and mobile media giant Yello Mobile.  Coupang and Tmon’s debts have grown exponentially, so much so that Tmon’s CEO Daniel Shin had to step down as a result of underperformance.  Some analysts are predicting they cannot sustain their present business models given Amazon’s impending entry into Korea’s B2C market. Bear in mind, Korea is Amazon’s largest market globally where it doesn’t have a B2C presence.  Yello Mobile is also suffering large operational losses and is being questioned by investors and media of whether it can synergize its numerous affiliates into a viable platform.
More importantly, Coupang, Tmon and Yello Mobile have not done an initial public offering (IPO), i.e. going public in the KOSDAQ or NASDAQ.  An IPO is a globally recognized benchmark for startups potential and excellence.  There has been a lot of speculation as to why they haven’t done IPOs, but the consensus opinion is they are lacking governance where CEOs lack investor oversight and accountability to a corporate board.  Listing in the NASDAQ or KOSDAQ would usher in accountability where these CEOs may not countenance.
Their situation has become so bleak, where some pundits have termed, at least Coupang and Yello Mobile as “dead unicorns” (a graveyard for a billion-dollar valued company that has stalled on the fast-track to an initial public offering (IPO) due to softening investor confidence or stalling user numbers).
On the flip side, Daedeok has been on an IPO frenzy for the last 10-15 years.  Take for example biotechnology.  President Kim Dae Jung, “the visionary”, initiated the “Technological-Growth- Companies-Listing-Policy” (기술특례상장) which lowers requirements for tech companies listing that demonstrate promising technology and enormous potential. Although most corporations are initially in the “red” (having debt), the 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 National Information & Credit Evaluation Inc. and Korea Enterprise Data vet an applicant’s financial statements and whether they satisfy profitability requirements.
No industry has benefited more from this law than biotech-as of this month, over 33 biotech companies have listed in the KOSDAQ since its 2005 inception.  No other startup industry can compare with those IPO numbers.
Daedeok biotech’s IPO success is not solely attributed to the 기술특례상장-human resources have been a major contributing factor: a high percentage of CEOs and senior managers have a Ph.D. or advanced degrees and most attended foreign universities where they attained English skills to work internationally-this factor is critical given 80-90 percent of biotech’s business is global.
Being contiguous with KAIST has been another human resource endowment and talent feeder.  KAIST’s cutting-edge programs like K-School and the Startup KAIST Studio are parallel to Stanford’s Symbolic Systems and StartX programs, where students not only get technical know-how but the entrepreneurial skills to someday market and sell their technology.
These KAIST programs have worked to such remarkable success that 1,300 Korean startups have been founded (aggregate of 30-40 percent of Korean startups) by KAIST graduates.  What is more, KAIST graduates have created such powerhouses as NAVER, Hangame and Naver. 
Another factor, as alluded to above, is that Daedeok biotech works symbiotically with the Seoul ecosystems.  Daedeok does the R&D and creates the technology while Seoul and Pangyo invest and market their technology.
However, where Seoul and Pangyo succeed and Daedeok is inherently weak is media promotion and recognition.  Media agencies within Daedeok are nonexistent or scant at best.  This inhibits Daedeok from garnering venture capital, especially foreign venture capital. 
The writer has interviewed numerous Silicon Valley venture capitalists and asked why they don’t focus more on Daedeok Techno Valley.  Simply put, they are unaware of what Daedeok is doing and what industries they focus on because there is so little information available in English.
So, for Daedeok to extricate from “unsung heroes to heroes” they need to vastly improve public relations and create a bonified media agency to promote and disseminate information about what Daedeok is achieving and why it is ideal for investment.
With patience and investment in media and promotion, Daedeok could have abundantly more investment which will certainly result in even more KOSDAQ and NASDAQ IPOs.  Daedeok Techno Valley needs to now show the world Korea’s greatest technological secret and asset. 






오포의 눈물② 위협받는 건강과 안전 [공포의 오포물류단지 공사 현장 르포]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베란다나 옥상에 빨래도 널 수 없고, 소나무가 울창한 산과 정겨운 새소리는 이제 꿈도 꿀 수 없다. 그것은 꿈이라고 하자. 무서운 건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현실이다. 들여다볼수록 참담한 오포물류단지 공사 현장을 탐사했다.》 오포읍 문형3리 물류단지 공사 현장에 처음 도착했을 때 건너편 산 하나가 한입 크게 베어 문 사과의 단면처럼 깍여 있었다. 원래 형체를 머릿속으로 복원하면 꽤 멋진 산이라 짐작됐다. 20년 넘게 온전했던 산을 바라보며 살아온 한 주민의 얼굴엔 상실감이 그대로 묻어났다. “지금은 공사장에서 날아오는 먼지 때문에 창문도 마음대로 열지 못하고 바닥은 매일 닦아도 시커먼 흙먼지가 금세 덮어버립니다.” 발파 진동 때문에 옥상에 설치한 식수 탱크가 쓰러졌을 때도 주민들은 공포에 떨어야 했다. “뉴스에서나 보던 큰 사고가 우리 마을에서 난 줄 알고 엄청 놀랐어요.”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번지는 굉음과 먼지는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건강이 나빠져 살기 위해 피난하듯 이사를 간 주민도 있다. 주민 L씨는 공사 이후를 더 두려워했다. “이미 정체가 심각한 도로 옆에 아무런 대책 없이 하루 수천 대의 대형트럭이 다니는 물

한국과학창의재단, 혈세로 황당한 홍보 [국감, 정용기 의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연구기관인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안성진. 이하 창의재단)이 혈세로 제 배 불리기 논란에 휩싸였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대전 대덕구. 정책위의장)은 10일 창의재단 국정감사에서 '황당한 홍보' 자제를 촉구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창의재단은 지난 5월 창의재단에 대한 우리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등의 임직원 대출금리, 예금가산 우대금리, 기부금, 공기청정기, 안마의자, 장례지원 등 혜택을 A언론사를 통해 홍보했다. 정 의원은 “국민이 세금 내서 국가 과학문화 확산, 창의인재 양성을 맡겼더니 그 예탁금 이자로 직원 대출금리 낮추고 정수기, 공기청정기 기부 받는 게 과학기술문화 홍보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관점에서 보면 명백한 특혜”라며 “조국 사태에서 보듯 상대적 박탈감 등 국민정서를 고려해 황당한 홍보를 자제하라”고 안성진 창의재단 이사장에게 촉구했다. 창의재단이 정 의원 측에 제출한 ‘2015~18 경영실적 평가결과’에 의하면 창의재단은 경영실적에서도 낙제점을 받았다. 기획재정부 실시 준정부기관 대상 경영실적 평가보고서 경영관리 부문에서 창의재단은 201

낙하산 펼치려다 몰매 맞은 한국거래소 [최종구·정지원]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금피아(금융위+마피아)의 권력세습과 책임면탈을 위한 작전이 시작됐다” 한국거래소 노조가 “낙하산·부적격 임원후보를 즉각 철회하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전·현진 금융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나섰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사무금융노조) 한국거래소지부는 10일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정지원 이사장은 유가증권시장본부장 및 파생상품시장본부장 후보를 공정·투명하게 다시 선정하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본부장과 파생상품본부장은 오는 15일 이사회를 거쳐 31일 주주총회에서 선임될 예정이다. 정 이사장이 유가증권본부장에 임재준 거래소 본부장보(상무), 파생상품본부장에 조효제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를 각각 단독 추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조는 낙하산·부적격 인사라며 격렬히 반대하고 나섰다. 특히, 조 전 부원장보에 대한 불만이 크다. “조 전 부원장보에 대해 검증된 것은 전문성과 리더십이 아니라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의 최측근이라는 사실일 뿐” 조 전 부원장보는 최흥식 금감원장 당시 부원장보로 임명됐다가 윤석헌 체제가 들어서면서 일괄 사표로 물러난 바 있다. 보은인사라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당초 조 전 부원장보는


[이화순의 아트&컬처] 박여숙 화랑, 도예가 권대섭 손잡고 이태원 시대 오픈
[이화순의 아트&컬처] 박여숙 화랑이 36년 강남 시대를 접고, 이태원 시대를 오픈했다. 이태원 시대의 첫 주자로 달항아리의 대가 권대섭(67) 도예가와 손잡았다. 그리고 개관전을 10일로 정해 11월11일까지 멋진 백자항아리들을 선보인다. 박여숙(66) 대표는 서울 용산구 소월로(이태원동)에 흰색의 지하 2층 지상 4층 빌딩을 신축하고 그중 2개층을 연면적 250평을 갤러리로, 1개층에는 차, 식사, 공예품을 소개하는 ‘수수덤덤’(쉐프 이재범)을 준비했다. 강남 화랑을 접고 이태원으로 이전한 것에 대해 “이 지역의 특성이 젊은이들과 외국인들이 모여드는 재미있고 활기찬 곳이라 너무 좋다. 강남과 강북의 중간 지점에서 외국인 컬렉터들 만나기도 좋은 위치라 선택했다”고 말했다. 홍익대에서 공예를 전공한 박 대표는 1983년 서울 압구정동에 국내 최초로 자신의 이름을 건 화랑을 열었다. 5년 후 청담동에 재개관하며 고객층을 넓혔다. 이영학 김점선 이강소 박서보 전광영 김종학 박은선 등의 개인전을 열었는가하면, 프랭크 스텔라, 아니젤 홀 등 해외 유명 작가들도 한국에 소개했다.1990년부터 아트바젤, 쾰른아트페어 등 해외 시장에서 한국의 단색화를 계속 알려

[강영환 칼럼] 인문계에 취업의 숨통을 열어라
삼성그룹이 7일, 채용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서류 합격자를 발표하면서 하반기 공채 취업전선에 불이 붙었다. 그런데 최종 합격의 결실을 따낼 취업 준비생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취준생들의 관심이 삼성 등 대기업에 크게 쏠리지만 아쉽게도 대기업 공채의 문은 급속도로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는 올해부터 정기 공채를 아예 없애버렸다. 창사 이래 처음이라고 한다. SK와 LG도 동참할 예정이다. 이젠 그때그때 직무에 필요한 인재를 골라쓰는 직무 중심의 상시채용이 대세다. 과거엔 '특정 업무는 잘 몰라도 잠재력을 갖춘 유능한 자원을 뽑아 인재로 키워쓴다'는 인식이 대기업 채용의 원칙이었지만 이런 시대는 저물고 있다. 특히 4차산업혁명의 물결 속에 특정 부문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인력을 뽑는 추세다. 이러다 보니 대기업 채용은 이제 이공계의 '준비된 기술인'을 위주 채용으로 고착화될 수밖에 없다. 대체로 인문계 대비 이공계생을 2대 8의 비율로 뽑는다는데 앞으로 그 차이가 더 벌어질 건 자명한 일이다. 이렇게 취업난이 심하고 공채는 사라지고 직무 중심 채용이 보편화되면서 인문계 출신들이 취업전선에 설 땅은 더욱 좁아지고 있다. 기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