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7 (토)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4.0℃
  • 연무서울 -0.8℃
  • 흐림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5.5℃
  • 맑음울산 5.2℃
  • 구름많음광주 5.8℃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2.1℃
  • 구름조금금산 4.5℃
  • 맑음강진군 5.0℃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경제

부동산정책 비웃는 국토교통부의 강남부동산 달인들

안 잡히는 걸까? 안 잡는 걸까?
누구도 자기 무덤을 파진 않는다
재테크 달인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손병석 철도공사사장, 이문기 주택토지실장, 김재정 전 기획조정실장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강남이 불패면 대통령도 불패다!”...하지만 대통령은 속절없이 졌다.

 

대통령의 비책들은 집값 잡기는커녕 집값을 올렸고 비수가 돼 돌아왔다.

 

8.2대책에 9.13대책. 급기야 분양가상한제까지 내건 문재인 정부. 과연 강남불패를 견제할 수 있을까?

 

자기 무덤을 자기가 파진 않는다

 

부동산으로 성공하려면 국토부 고위공직자 부동산 위치를 알면 된다!” 인터넷상에서 우스갯소리로 나오는 얘기가 마냥 즐겁지만은 않다.

 

이른바 웃픈(웃기지만 슬픈)’ 현실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과 수도권 집값 안정화를 위해 8.2대책에 이어 9.13대책 등 각종 부동산 대책을 쏟아냈다.

 

급기야 분양가상한제라는 초강수까지 예고했지만 강남 집값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도대체 서울, 특히 강남 집값이 잡히지 않는 이유는 뭘까? 대한민국 부동산 정책을 관장하는 국토교통부에 물어보면 답을 주지 않을까?

 

똘똘한 한 채의 대명사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1차관 역할은 우리나라 토지·주택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것. 그에 맞게 박선호 제1차관은 대표적인 주택정책 전문가다.

 

2005년 주택정책과 과장을 시작으로 공공주택건설추진단장, 주택토지실장, 국토도시실장을 거쳐 지난해 12월 제1차관에 올랐다.

 

박 차관은 문재인 정부 정책에 맞춰 다주택 보유는 지양하고 똘똘한 한 채만 갖고 있다.

 

서초구 서초동 현대 ESA 2’. 2016년 당시 59,200만 원이던 가액은 매년 증가해 올해 3월 기준 73,300만 원.

 

3년간 14,000만 원 넘게 뛰어올랐다.

 

한 달 평균 400만 원씩 부수입이 생긴 셈. 시세 기준이 아니라는 점은 애교로 넘어가자.

 

2018년 박 차관의 재산은 333,500만 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7월 발표한 자료에 따라 시세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70억 원이 된다.

 

박 차관은 당당히 국토부 산하기관 고위공직자 재산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선견지명의 대명사

손병석 철도공사사장, 1차관

 

문재인 정부 초대 제1차관이었던 손병석 철도공사사장. 가히 재테크의 달인이라 불러도 무방하다.

 

기획조정실장으로 있던 지난 2017. 손 사장은 당시 보유하고 있던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와 세종시 아파트를 매각하고 강남구 대치동 쌍용2차 아파트를 매입했다. 36평형 165,080만 원.

 

선견지명이 있었던 걸까? 해당 아파트를 매입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강남구청은 쌍용2차 아파트 재건축 시행계획을 인가했다. 기가 막힌 타이밍이다.

 

현재 이곳은 23억 원에 매매가 이뤄지고 있다. 계산하면 2년 만에 65,080만 원을 벌었다. 2018년 차관직 연봉은 약 12,500만 원. 참고만 하자.

 

나도 그들처럼

이문기 주택토지실장,

김재정 전 기획조정실장

 

그밖에 이문기 주택토지실장과 김재정 전 기획조정실장도 대표적인 강남 부동산 전문가다.

 

이 실장은 지난 812, ‘분양가 상한제 적용기준 개선 추진 방향을 직접 브리핑한 당사자.

 

주택정책과장에서부터 주택정책관을 거쳐 주택토지실장까지.

 

박선호 제1차관의 성장 코스를 그대로 밟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박 차관의 똘똘한 한 채주의도 잇고 있다.

 

이 실장의 똘똘한 한 채는 145,000만 원으로 신고한 강남구 대치동 쌍용아파트.

 

김 전 실장은 2018년 신고 당시 다주택자였다.

 

개포동 현대아파트와 도곡동 상가는 본인 이름으로 돼 있고 배우자 명의로 성남에 다세대주택을 갖고 있었다.

 

1년 동안 약 1억 원 올랐다. 연봉만큼 부동산으로도 벌어들였다는 얘기가 된다.

 

누구도 자기 무덤을 파진 않는다.

 

강남 집값이 안 잡히는 걸까? 아니면 안 잡는 걸까?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형식<내용, 과거<미래, 당리<국익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
국정감사는 입법 추진과 함께 대한민국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막중한 권한이자 책임있는 의정활동이다. 국민을 대표해 정부기관들의 국정운영을 전반적으로 평가하고 잘못된 부분을 시정토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정부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지를 국민의 눈으로 분석하고, 국민의 입으로 지적하는 엄중한 현장에서 눈부시게, 또 눈물나도록 명쾌하고 통쾌한 질의와 비판, 그리고 대안을 제시한 의원들을 만나본다.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31년간 정론직필의 언론정신을 구현해 온 수도권일보·시사뉴스가 선정하는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성료됐다. 시상식에는 수도권일보·시사뉴스 창간발행인 겸 대표이사인 강신한 회장을 비롯해 수상자 명단에 오른 국회의원, 수도권뉴스·시사뉴스 임직원들 및 국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로 일곱 번째 진행되는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은 2013년을 시작으로 지난 6년간 백 명이 넘는 국감 우수위원을 발굴해냈다. “공정하고 능력있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의원님들에게 매년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하는데 감회가 새롭다. 우수의원에 선정되신 의원님들이 내년에도 국회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기원한다.”


사회

더보기
4년 연속 엄지 척! 남양주 지킴이 김한정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수상]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살기 좋은 남양주를 위해 더욱 달리겠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 을)이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됐다. 김 의원은 2016년 이후 매년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되며 ‘4년 연속 수상’이란 영광을 안았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국회의원들의 감사 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김 의원의 올해 국정감사는 ‘실속형 국정감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고양 저유소 화재 발생사건을 되짚으며 대형 화재사고 예방책을 제시했으며, 학교·경찰서·소방서·병원 등 공공기관 내진 보강도 역설했다. 어린이 물놀이시설 안전관리 문제를 지적하며 학부모 마음을 살폈고,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에 따른 과태료 증가를 지적하며 사회적 약자를 대변했다. 지역주민을 위한 정책 질의도 빼놓지 않았다. “주민 동의 없인 가구산업단지 조성을 승인하지 않겠다.” 주민들 반대에도 불구하고 남양주시가 추진하고 있던 광릉숲 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