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9℃
  • 맑음광주 -0.8℃
  • 흐림부산 1.7℃
  • 맑음고창 -2.4℃
  • 흐림제주 4.5℃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1.1℃
  • 구름조금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칼럼

[강영환 칼럼] 인문계에 취업의 숨통을 열어라

인문학과 과학기술의 융합이 필요한 시대

삼성그룹이 7일, 채용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서류 합격자를 발표하면서 하반기 공채 취업전선에 불이 붙었다. 

그런데 최종 합격의 결실을 따낼 취업 준비생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취준생들의 관심이 삼성 등 대기업에 크게 쏠리지만 아쉽게도 대기업 공채의 문은 급속도로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는 올해부터 정기 공채를 아예 없애버렸다. 창사 이래 처음이라고 한다. 

SK와 LG도 동참할 예정이다. 


이젠 그때그때 직무에 필요한 인재를 골라쓰는 직무 중심의 상시채용이 대세다. 

과거엔 '특정 업무는 잘 몰라도 잠재력을 갖춘 유능한 자원을 뽑아 인재로 키워쓴다'는 인식이 대기업 채용의 원칙이었지만 이런 시대는 저물고 있다. 

특히 4차산업혁명의 물결 속에 특정 부문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인력을 뽑는 추세다. 

이러다 보니 대기업 채용은 이제 이공계의 '준비된 기술인'을 위주 채용으로 고착화될 수밖에 없다. 

대체로 인문계 대비 이공계생을 2대 8의 비율로 뽑는다는데 앞으로 그 차이가 더 벌어질 건 자명한 일이다. 

이렇게 취업난이 심하고 공채는 사라지고 직무 중심 채용이 보편화되면서 인문계 출신들이 취업전선에 설 땅은 더욱 좁아지고 있다.

기업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선, 4차산업혁명의 거대한 흐름에 대처하기 위해선 시대의 흐름에 대한 탐구와 맥락에 대한 이해, 현상에 대한 비판, 그리고 미래에 대한 상상의 능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이는 우리 기업에 인문학 전공자가 더욱 필요해지는 이유다.

스티브잡스의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인문학과 과학기술의 교차점에서 탄생했다고 한다. 

미국 벨연구소(Bell Lab)에서는 철학과 졸업생을 꾸준히 고용하고 있다고 한다. 

카네기멜론대 비벡 와드와 교수는 최근 실리콘밸리에서 뜨고 있는 스타기업인 중에는 인문학 전공자가 많음을 지적하며, 창업자들도 공학과 컴퓨터기술 전공자는 37%에 머물고 나머지 사람의 전공은 경영, 예술, 인문학 등이라고 강조한다.

인문학과 과학기술의 결합이 필요하다. 

인문계 학생들의 생명력은 풍부한 상상력에 있고, 이공계 학생들은 문제해결능력이 생명이다.

'상상하는 문제를 푸는 것', 인문계와 이공계의 융합이 세상을 발전시킨다. 

<달나라 탐험>, <해저 2만리>, <80일만의 세계여행> 등의 작가 쥘 베른의 상상력, 조지 오웰의 소설인 <1984>도 이렇게 현실이 되고 있다.

사회 전반의 인문계와 이공계의 융합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선 대학교 등에서 인문학 자체의 상상력을 키우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그리고 기업 등 산업계에서의 무조건적 이공계 중심 인력 선발 관행도 바뀌어야 한다.

인문학 전공자들을 기업에 끌어와야 한다. 

삼성 등 대기업이 앞장서야 한다. 

이는 인문계 취업이라는 현실적 문제로서만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문제이기도 하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형식<내용, 과거<미래, 당리<국익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
국정감사는 입법 추진과 함께 대한민국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막중한 권한이자 책임있는 의정활동이다. 국민을 대표해 정부기관들의 국정운영을 전반적으로 평가하고 잘못된 부분을 시정토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정부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지를 국민의 눈으로 분석하고, 국민의 입으로 지적하는 엄중한 현장에서 눈부시게, 또 눈물나도록 명쾌하고 통쾌한 질의와 비판, 그리고 대안을 제시한 의원들을 만나본다.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31년간 정론직필의 언론정신을 구현해 온 수도권일보·시사뉴스가 선정하는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성료됐다. 시상식에는 수도권일보·시사뉴스 창간발행인 겸 대표이사인 강신한 회장을 비롯해 수상자 명단에 오른 국회의원, 수도권뉴스·시사뉴스 임직원들 및 국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로 일곱 번째 진행되는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은 2013년을 시작으로 지난 6년간 백 명이 넘는 국감 우수위원을 발굴해냈다. “공정하고 능력있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의원님들에게 매년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하는데 감회가 새롭다. 우수의원에 선정되신 의원님들이 내년에도 국회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기원한다.”


사회

더보기
4년 연속 엄지 척! 남양주 지킴이 김한정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수상]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살기 좋은 남양주를 위해 더욱 달리겠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 을)이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됐다. 김 의원은 2016년 이후 매년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되며 ‘4년 연속 수상’이란 영광을 안았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국회의원들의 감사 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김 의원의 올해 국정감사는 ‘실속형 국정감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고양 저유소 화재 발생사건을 되짚으며 대형 화재사고 예방책을 제시했으며, 학교·경찰서·소방서·병원 등 공공기관 내진 보강도 역설했다. 어린이 물놀이시설 안전관리 문제를 지적하며 학부모 마음을 살폈고,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에 따른 과태료 증가를 지적하며 사회적 약자를 대변했다. 지역주민을 위한 정책 질의도 빼놓지 않았다. “주민 동의 없인 가구산업단지 조성을 승인하지 않겠다.” 주민들 반대에도 불구하고 남양주시가 추진하고 있던 광릉숲 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