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2℃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3.8℃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8℃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사회

“임직원 친인척 3명 채용” 공지한 한국공항공사

지난달 홈페이지 공지 게시판에 게재
공사 ‘공정채용 후 3명 존재 확인’ 해명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공기업 낙하산 논란이 사회적으로 거센 가운데 한국공항공사(사장 손창완. 이하 공사) 홈페이지에 “임직원 친인척 3명 채용” 공지가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공사는 지난달 31일 ‘2019년 3분기 채용정보 현황’을 홈페이지 공지사항 게시판에 게재했다.

올 3분기 무기계약직 포함 총 신규채용 규모는 88명이었다. 청년 69명, 여성 24명, 장애인 4명, 비수도권 지역인재 34명, 고졸인력 8명 등이었다.

눈에 띄는 부분은 ‘신규채용자 중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 해당자’였다. 임직원 친인척은 총 3명이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공사 측은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20일 공사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블라인드 채용, 공정한 채용절차 등을 거쳐 전체 인재를 선발한 후 확인한 결과, 공교롭게도 임직원 친인척이 3명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공사는 낙하산 논란 대상이 된 공기업 중 하나다.

작년 12월 취임한 손창완 사장은 2016년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안산 단원을 지역위원장을 맡아 20대 총선에 출마한 이력이 있다. 공항 운영과 관련해서는 뚜렷한 경력이 없다.

공사 노조 측은 손 사장 취임 당시 “손 신임 사장과 만나 낙하산 문제, 공항 운영에 대한 전문성 부족 등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올해에도 낙하산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13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347개 공공기관, 정부 산하 자회사 임원 3,368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공사 감사 A씨 등 515명이 낙하산 인사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앞서 9월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관 공공기관 제출 자료를 근거로 문재인 대선후보 노동팀장 등을 지낸 B씨가 공사 자회사 대표로, 민주당 지방자치단체장 등을 지낸 C씨가 상임이사로 채용됐다고 말했다.

공사는 손 사장, A·B·C씨 등에 대한 낙하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