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2℃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3.8℃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8℃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정치

각본 ‘있는’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담화]

靑 “각본 없이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
정작 패널 모집공고에는 “사전 내용 확인”
네티즌 “無각본이라면서 질문내용 확인 왜?”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19일 오후 8시 <MBC>에서 방영될 예정인 ‘각본 없는’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담화가 ‘각본 있는 담화’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는 특별기획 프로그램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참여자를 근래 모집했다.

최근 다수 온라인커뮤니티에 오른 해당 공고 캡처사진에는 “내용 확인 등을 위해 사전에 전화 인터뷰가 있다”는 내용이 있다.

이에 많은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각본 없는’ 대국민담화라면 굳이 사전에 질문 내용을 확인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는 것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약 100분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고에서 “개인정보를 요청할 수 있다”고 명시된 점도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했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도 이번 행사에 우려를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8일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 안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질문 내용 확인, 개인정보 요청이 부적절한 폭언, 테러 등 돌발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는 반론도 있다.

‘국민과의 대화’는 19일 오후 8시부터 MC 겸 가수 배철수의 사회로 약 100분간 방송될 예정이다. 국민 패널은 300명이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통상 월요일에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까지 건너뛰고 이번 행사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