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ML 선발 데뷔전서 3⅔이닝 1실점 역투

2020.08.18 08:07:22

이언 햅에 데뷔 첫 홈런 허용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빅리그 선발 데뷔전에서 무난한 투구를 선보였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3피안타(1홈런) 1실점을 기록했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마무리 투수로 시즌을 시작한 김광현의 실전 공백이 길었던 점을 고려해 투구 수에 제한을 둘 것이라는 의사를 드러냈고, 김광현의 투구수가 57개가 되자 교체를 택했다.

 

김광현은 볼넷 3개를 내줬고, 삼진 1개를 잡아냈다.

 

김광현은 이미 마무리 투수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상태다. 지난 7월25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2020시즌 개막전에서 팀이 5-2로 앞선 9회초 등판한 김광현은 1이닝 2피안타 2실점(1자책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후 세이브 상황이 오지 않아 등판 기회를 잡지 못했던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가 팀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5일까지 경기를 치르지 못하면서 23일 동안 실전공백이 있었다.

 

팀 내 선발 투수들의 부상으로 24일 만에 실전 등판을 빅리그 선발 데뷔전으로 치르게 된 김광현은 데뷔 첫 피홈런을 허용하기도 했지만 제한된 투구수 안에서 제 몫을 해냈다.

 

출발은 다소 불안했다.

 

1회말 1사 후 앤서니 리조를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낸 김광현은 후속타자 하비에르 바에스에 좌측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얻어맞았다. 바에스는 슬라이더를 노려쳐 장타를 만들어냈다.

 

김광현은 윌슨 콘트레라스를 고의4구로 내보내 만루 위기를 이어갔지만, 이언 햅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을 돌렸다. 그는 데이비드 보트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고 실점없이 이닝을 마쳤다.

 

위기를 넘긴 김광현은 2회말을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세인트루이스가 3회초 덱스터 파울러의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은 뒤 김광현은 흔들렸다.

 

3회말 선두타자 크리스 브라이언트에 안타를 맞은 김광현은 리조에 볼넷을 헌납해 무사 1, 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바에스에 3루수 방면 병살타를 유도해 순식간에 아웃카운트를 늘린 김광현은 윌슨 콘트레라스를 1루수 직선타로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수 차례 위기를 무실점으로 잘 넘긴 김광현은 4회말 선두타자 햅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김광현의 빅리그 데뷔 첫 피홈런. 햅은 김광현의 4구째 시속 88.5마일(약 142.4㎞)짜리 직구를 노려쳐 홈런으로 연결했다.

 

김광현은 후속타자 보트에 볼 3개를 연달아 던졌으나 슬라이더로 3루 땅볼을 유도해 침착하게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후속타자 조시 페글리는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김광현의 투구수가 57개가 되자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교체를 택했다. 김광현은 4회말 2사 후 존 갠트에 마운드를 넘겼다

강민재 기자 iry327@naver.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