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4일째, 인천항 컨테이너 반출입 90% 급감

2022.11.27 17:11:04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소속 화물연대가 나흘째 무기한 총파업을 이어가는 가운데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크게 줄어들면서 비상이 걸렸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항만 장치율, 반출입량 동향’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집계한 인천항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136TEU(1TEU는 20피트 분량 컨테이너 1대분)로 파악됐다.

이는 10월 동시간대 평시 반출입량 5103TEU 대비 97.3% 가량 급격하게 줄어든 수치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이후 인천항의 동시간대 반출입량은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인천항의 일일 컨테이너 반출량은 ▲지난 22일부터 23일 1만1409TEU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2742TEU ▲지난 25일부터 전날까지 1291TEU 등으로 확인됐다.

다만 항만에 컨테이너가 적치된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은 금일 오전 기준 74.3% 수준을 보이며 평시 수준인 70% 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IPA)가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반을 운영, 컨테이너 화물을 조기에 반·출입하도록 독려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화물연대가 기한 없는 파업을 예고한 만큼 사태가 장기화되면 적체 현상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 등은 파업이 장기화 될 것을 우려해 인천 신항 배후단지 등 임시장치장을 마련하는 등 현장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또 터미널 내에서만 운행이 가능한 야드 트랙터가 컨테이너 야적장까지 임시로 도로를 지날 수 있도록 관할 자치구 등과 협의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 이후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며 “물류 흐름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 24일 0시를 기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안전운임제가 현장에서 여전히 정착되지 않고 있다며 5개월 만에 다시 운송 거부에 나섰다.

안전운임제란 과로·과속 등을 막기 위해 화물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그보다 적은 돈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김도영 ink502@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