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ADEX 2021, 23일 초등학생 이상 일반인 입장 가능

2021.10.23 06:34:23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지난 19일 화요일부터 시작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서울 ADEX 2021)가 오는 23일 토요일까지 진행된다.

전시회 마지막날인 23일은 초등학생 이상 일반인 입장이 가능하다. 36종의 항공기와 27종의 지상장비 등 실내외 볼거리들이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올해 행사에선 국산 개발 항공기와 T-50으로 구성된 블랙이글스가 19일부터 22일까지 점심시간을 이용해 비행을 선보였다. 23일은 우리나라 공군과 미군이 현재 운영하는 항공기 위주로 비행이 계획돼 있다.

에어쇼 외에도 항공기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야외 전시장도 마련돼 있다. 약 12만㎡에 이르는 야외 전시장에서는 항공기 36종 37대와 지상장비 27종 32대가 전시된다.

항공분야에서는 개발 완료 단계인 MUAV(중고도 무인기)를 포함해 우리나라의 주력 수출 품목인 T-50, FA-50, KT-1, KUH 등이 전시된다. 공군에서는 F-35A를 포함해 국산기, 대형기, 수송기, 역사존, 전투기 등으로 구분해 주제관 형태로 전시장을 운영한다. 미군에서도 A-10, MQ-1 등을 전략 자산 중심으로 항공기를 전시한다.

지상장비는 K-2, K-9, K-21 등이 실물로 전시된다. 특히 K-2와 K-9은 해외에서 방문한 군·정부 대표단의 수출 협의를 위한 대표적인 품목이다. 이외에도 K-10 탄약운반 장갑차, 소형전술차량, 차륜형 장갑차, 신궁, 천궁 등도 해외 대표단의 관심 품목이다. 수출 마케팅 활용과 우리나라 국방력 홍보를 통해 안보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작년 초부터 코로나로 전 세계 대부분의 에어쇼와 방산전시회가 취소 또는 축소 개최되고 있다. 1996년부터 시작해 13회째를 맞은 ADEX 2021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전시규모 측면에서 5% 확대해 개최됐다.

19일부터 22일까지는 산·학·연·군 등 관련 분야 종사자 대상으로만 행사를 운영했다. 23일은 초등학생 이상 일반인부터 출입이 가능하지만, 통제 가능한 최소 인원의 관람객으로 운영한다. 23일 당일 입장권은 현장 구매가 불가하며, 22일 17시까지 사전 예매를 해야 한다.

운영본부 관계자는 “모든 방문객은 사전등록을 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 완료 후 14일이 지나거나 72시간 내 실시한 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소지해야만 입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jihea910@naver.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